• 아시아투데이 로고
연천·철원 민통선 내 야생멧돼지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출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19.6℃

베이징 4.5℃

자카르타 31.8℃

연천·철원 민통선 내 야생멧돼지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출

조상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2. 11: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환경부는 12일 국내 야생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환경부에 따르면 경기도 연천군 왕징면에서 발견된 1개체와 강원도 철원군 원남면에서 발견된 4개체 중 3개체에 대해 국립환경과학원이 분석한 결과 각각 1개체 총 2개체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이번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멧돼지는 모두 민통선 내에서 군인이 발견해 관할 지자체에 신고했으며, 국립환경과학원으로 이송돼 분석됐다.

연천군에서 발견된 개체는 군인이 지난 11일 오후 1시 45분경 연천군 왕징면 강서리 하천변에서 비틀거리는 상태로 발견했다. 연천군 및 야생생물관리협회 관계자가 출동, 사살해 시료를 확보했다.

철원군에서 발견된 개체도 같은 날 오전 7시 30분경 철원군 원남면 진현리에서 폐사체 1개체를 발견 후 사단의 지시에 따라 추가 수색과정에서 3개체를 더 발견했다.

4개체의 폐사체가 철원군에 신고됐고, 1개체는 백골화가 진행된 상태에서 지뢰지역에 위치하고 있어 3개체의 시료만 확보했다.

환경부는 ASF 바이러스 검출이 확인되자 즉시 검출결과를 농림축산식품부, 국방부, 연천군, 철원군 등 관계기관에 통보했고,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표준행동지침(SOP)‘에 따른 조치를 요청했다.

국방부는 발견지점에 대한 군병력의 접근을 금지했고, 추가적인 폐사체 수색과 발견 시 즉시 신고를 하도록 요청했다.

연천군과 철원군에는 발견지역을 중심으로 관리지역을 설정하고 출입통제와 주변지역의 방역에 철저를 기해줄 것을 요청했다.

환경부는 이번 검출된 지역이 민통선 내로서 지뢰지역이 혼재된 지역인 것을 감안해 국방부,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협의해 현장 여건에 맞는 차단시설 설치 와 방역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송형근 환경부 자연환경정책실장은 “국내 멧돼지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돼 ASF 대응에 심각한 위기상황”이라며 “추가적인 확산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계기관과 함께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