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예탁원, 잠자는 2668억원어치 주식·배당금 찾아주기 캠페인 실시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19.6℃

베이징 4.5℃

자카르타 31.8℃

예탁원, 잠자는 2668억원어치 주식·배당금 찾아주기 캠페인 실시

최서윤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3.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1014(보도사진)_잠자는_주식,_배당금_꼭_찾아가세요
예탁원이 오는 14일부터 11월 8일까지 ‘2019년 실기주과실 및 미수령주식 찾아주기 캠페인’을 연다. 사진은 배혁찬 투자지원본부장(왼쪽에서 두번째)과 박철영 예탁결제본부장(왼쪽에서 세 번째). /제공=예탁원
한국예탁결제원(이하 예탁원)은 투자자 재산권 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오는 14일부터 다음달 8일까지 ‘2019 실기주과실 및 미수령주식 주인 찾아주기’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예탁원에서 보관하는 실기주과실은 지난달 기준 주식 180만주(시가 약 20억원), 배당금 374억원이다. 미수령주식은 약 2억8000만주(시가 약 2274억원, 주주 약 1만2000여명)다.

예탁결은 행정안전부 협조를 받아 미수령주식 보유주주의 주민등록상 주소지를 파악한 후 해당 주소로 ‘주식수령 안내문’을 통지할 예정이다. 특히 실기주과실을 찾아주려고 주권을 반환 또는 재예탁한 증권회사에 내역을 통지해 증권회사가 과실발생 사실을 해당고객에게 개별 안내하도록 요청할 계획이다.

실기주과실 및 미수령주식의 존재 여부는 예탁원 홈페이지 내 ‘실기주 과실 조회서비스’ 또는 ‘주식찾기’ 메뉴에서 확인할 수 있다. 권리가 확인된 경우 실기주과실은 본인이 주권을 반환 또는 재예탁한 증권회사를 방문해 환급 신청, 미수령주식은 예탁결제원 영업점을 방문해 환급을 신청하면 된다. 미수령 주식은 예탁원이 명의개서대행기관인 회사의 주식에 한해 조회할 수 있다.

권리가 확인된 경우 실기주과실은 본인이 주권을 반환 또는 재예탁한 증권회사를 방문해 환급 신청, 미수령주식은 예탁결제원 영업점을 방문하여 환급 신청하면 된다. 다만 실기주권을 직접 소지하는 경우에는 해당 주권을 명의개서대행회사에 제출해 증권회사 계좌로 입고한 후 출고 또는 재입고한 증권회사에 청구하면 된다.

예탁원은 2009년부터 매년 ‘미수령주식 주인 찾아주기 캠페인’을 실시했다. 작년부터 실기주과실을 포함했다. 지난 5년간 실기주과실 주식 143만주, 배당금 377억원 및 미수령주식 9418만주(시가 약 1198억원) 등 투자자들의 증권투자재산을 환급했다. 지난달 16일부터 전자증권제도를 시행하면서 상장주식과 예탁원에 전자등록된 주식은 더 이상 실기주가 발생하지 않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