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농업인 필요서류, 무인민원발급기에서 간편하게 발급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13.4℃

베이징 1℃

자카르타 27.8℃

농업인 필요서류, 무인민원발급기에서 간편하게 발급

김인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3.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농업경영체증명서, 14일부터 무인민원발급기에서 무료 발급
행정안전부 로고
농업인 또는 농업법인이 각종 국고보조와 세금감면을 받을 때 사용하는 농업경영체 등록확인서와 농업경영체 증명서를 집에서 가까운 무인민원발급기에서 무료로 발급받을 수 있게 됐다.

행정안전부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14일부터 이 두 가지 증명서를 전국 4160곳에 설치된 무인민원발급기에서도 발급받을 수 있다고 13일 밝혔다. 또한 집에서도 인터넷을 통해 발급받을 수 있도록 ‘정부24’를 통한 서비스는 내년 1월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농업경영체 등록확인서와 농업경영체 증명서는 농·축협 조합원 자격 확인, 건강보험료 농업인 감면 적용, 여성농업인 바우처 지원 등 각종 자격증명과 국고보조금 지원, 조세 감면을 받을 때 제출해야 하는 서류다. 2018년 한 해 동안 농업경영체 등록확인서는 156만8085건, 농업경영체 증명서는 5만1389건이 발급됐다.

지난해 기준으로 161만여 건이 넘게 발급됐지만 현재는 전국 126개 지역에 위치한 농관원 지원이나 사무소를 직접 방문하거나, 농관원 홈페이지에서만 발급받을 수 있었다. 또 농관원 사무소의 경우 수가 적어 대다수 농업인의 집에서 멀어 불편을 겪는 경우가 많았다. 홈페이지에서 내려받아 집에서 인쇄를 할 수도 있지만 고령자의 경우 인터넷이나 프린터 사용을 할 수 없는 경우가 많아 이 역시 불편이 크다는 지적이 있었다.
clip20191011180334
무인민원발급기 농업경영체 등록/증명서 발급화면/행정안전부 제공
하지만 이제부터는 무인발급기 발급을 원하는 농업인은 가까운 주민센터 등 행정기관, 은행 등 전국 4160개 장소에 설치된 무인발급기를 찾아 주민등록번호 입력과 지문인식만 하면 손쉽게 증명서를 발급받을 수 있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농업인 입장에서는 증명서를 손쉽게 발급받을 수 있는 방법이 추가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면서 “농업인의 편의 뿐 아니라 시간이나 교통비 같은 사회적 비용 절감효과도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무인민원발급기의 설치장소 및 기기별 운영시간 등은 정부24, 포털사이트 다음(daum), 카카오맵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이번 농업경영체증명서 추가 발급으로 무인민원발급기에서 받을 수 있는 민원서류는 기존 87종에서 89종으로 늘어났다.

행정안전부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협업을 통해 국민생활이 편리해지는 보다 나은 정부혁신을 적극적으로 구현해나갈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