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호주, 빈부지역간 국민소득 격차 세계4위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2℃

도쿄 14.9℃

베이징 2℃

자카르타 28.2℃

호주, 빈부지역간 국민소득 격차 세계4위

이대원 시드니 통신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3. 16: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도시 일인 당 국민소득이 시골지역의 2배가 넘기도
농업에 의존하는 지역은 기후 변화에 악형향 받을 듯
800px-Collie_WA_SMC_main_street2
호주 내 부유한 지역과 가난한 지역의 경제력 격차가 주요 선진국 22개 국가 중에서 4번째로 큰 것으로 나타났다. /제공 = 위키미디어
호주 내 부유한 지역과 가난한 지역간 평균 국민소득 차이가 선진국 22개 가운데 4번째로 컸다.

시드니모닝헤럴드지는 지난 10일(현지시간) 국제통화기금 (IMF)이 발표한 세계 경제 전망 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조사는 상위 10% 지역과 하위 10% 지역의 일인당 평균 국민소득을 비교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호주는 이 격차가 지역에 따라 2배 이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호주보다 국가 내 지역 간 소득 격차가 큰 나라는 슬로바키아, 체코, 캐나다였다. 일인당 국민 소득이 높은 지역과 낮은 지역 간의 소득 격차가 적은 곳은 일본과 프랑스 등이었다.

지역 간 경제력 불균형 문제는 호주 국내 연구 결과에서도 확인된다. 지난해 발표된 에스지에스 연구소의 조사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 기준 국내총생산 중 약 3분의 2가 시드니, 멜버른, 브리즈번 등 대도시에서 발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