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낙연 총리, 울진 태풍 ‘미탁’ 피해 복구현장 점검
2019. 11.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4℃

도쿄 6.7℃

베이징 4.1℃

자카르타 28.2℃

이낙연 총리, 울진 태풍 ‘미탁’ 피해 복구현장 점검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3. 17: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재민 위로하고 재발 방지 위한 항구복구 대책 지시
태풍 복구현장 점검하는 이낙연 총리<YONHAP NO-1687>
이낙연 국무총리가 13일 경북 울진군 매화면 기양리 태풍 미탁 피해 복구현장을 방문해 복구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13일 경북 울진의 태풍 미탁 피해 복구현장을 방문해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을 위로하고 도로·하천 등 공공시설 복구현장을 점검했다.

이 총리는 먼저 울진군 기성면 삼산1리 골말마을 피해복구 현장에 들러 전찬걸 울진군수로부터 울진군 지역 피해 및 복구 상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신속한 피해복구와 세심한 이재민 지원, 재발방지 복구계획 마련 등을 당부했다.

또 이 총리는 피해 복구중인 이재민들을 위로하면서 울진 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등 신속한 피해복구와 피해주민 생활안정을 위한 정부지원 내용을 설명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골말마을은 태풍 미탁에 동반한 집중호우에 따른 하천 범람 등으로 주택침수(7가구 11명), 도로 유실(0.9km), 방율천 제방 유실(2.7km) 등 피해가 발생했다.

이어 이 총리는 매화면 기양3리 인근 지방도 69호선과 매화천 피해 복구현장도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이 총리는 신속하게 도로·하천 피해를 복구할 것과 함께 하천 폭 확장·도로 재정비 등 재해피해 방지를 위한 항구복구 대책도 철저히 추진할 것을 지시했다.

특히 이 총리는 “휴일에도 쉬지 못하고 피해복구에 애쓰는 군 장병과 자원봉사자, 마을주민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 총리의 이번 태풍 미탁 피해 현장방문은 지난 4일 강원도 삼척시 현장 점검에 이어 두번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