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41.4%…취임 후 최저치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8℃

도쿄 14.9℃

베이징 2℃

자카르타 28.2℃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41.4%…취임 후 최저치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4. 08: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재인 대통령 /연합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가 40%대 초반까지 떨어지며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YTN 의뢰로 지난 7일~11일(한글날인 9일 제외)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0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신뢰수준 95%, 표본오차 ±2.0%포인트)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지난주 (44.4%)보다 3.0%포인트 떨어진 41.1%를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국정 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는 지난주 52.3%에서 3.8%포인트 오른 56.1%를 나타내며 취임 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35.3%로 2주 연속 하락, 7개월 만에 최저치를 보였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34.4%로 2주 연속 상승하며 지난 5월 패스트트랙 정국 이후 5개월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바른미래당은 6%대로 올라섰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