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설리 사망에 연예계 애도 물결…줄줄이 행사 취소·활동 중단(종합)
2019. 11. 1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4℃

도쿄 13.4℃

베이징 6.4℃

자카르타 28.2℃

설리 사망에 연예계 애도 물결…줄줄이 행사 취소·활동 중단(종합)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5.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설리

 그룹 에프엑스 출신 배우 설리(25·본명 최진리)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연예계의 애도가 이어지고 있다.


설리는 14일 오후 3시20분께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매니저가 설리와 연락이 닿지 않자 자택으로 찾아가 설리를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설리의 비보에 연예계는 충격에 빠졌다. 슈퍼주니어는 이날 오후 10시 예정이었던 컴백 라이브를 취소했다. 설리와 에프엑스로 활동했던 멤버 엠버는 자신의 SNS을 통해 당분간 활동을 중단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또한 슈퍼엠은 SBS 특집쇼 ‘슈퍼엠 더 비기닝’ 사전 녹화를 취소했다.


엔플라잉은 15일 예정돼 있던 컴백 쇼케이스를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FNC엔터테인먼트 측은 “당사와 엔플라잉은 연예계의 안타까운 비보에 깊은 애도를 표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고 밝혔다. 배우 김유정 역시 15일 오전 진행하기로 했던 뷰티 브랜드의 포토월 행사를 취소했다.


온라인에는 팬들과 동료 연예인들의 추모 메시지가 이어지고 있다. 2005년 드라마 ‘서동요’에서 호흡을 맞춘 구혜선은 “아기 설리 잘자 사랑해”라는 게시글을 올렸다. 하리수는 “정말 예쁘고 착하고 앞으로도 빛날 날이 많은 별이 안타깝게 됐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는 글을 게재했다.


또한 2014년 영화 ‘패션왕’에 함께 출연한 배우 안재현은 “아닐 거야 아니지. 그치 아니지? 인터넷이 기사들이 이상한 거 맞지 내가 현실감이 없어서 지금 먹는 내 약들이 너무 많아서 내가 이상한 거지 그치. 내가 이상한 거지"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한편 설리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설리가 우리 곁을 떠났다"며 ”지금의 상황이 너무나도 믿기지 않고 비통할 따름이다. 갑작스러운 비보로 슬픔에 빠진 유가족 분들을 위해 루머 유포나 추측성 기사는 자제해주시길 간곡하게 부탁드린다.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라고 공식 입장을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