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기영 장관,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방문…달 탐사 사업 현장 목소리 경청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2℃

도쿄 14.9℃

베이징 2℃

자카르타 28.2℃

최기영 장관,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방문…달 탐사 사업 현장 목소리 경청

김나리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4. 12: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달 탐사 사업에 대한 연구현장의 다양한 목소리를 경청하기 위해 14일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을 찾아 일선 연구자를 만나는 등 “사람과 현장” 중심의 행보를 이어나갔다.

국내최초의 우주탐사 프로젝트인 달 탐사 사업은 궤도선 중량, 연료용량 등의 기술적 난제와 연구자간의 이견이 발생했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항우연 자체점검과 외부 점검평가 결과에 따라 발사일정을 19개월 연장하는 등 사업계획을 변경했으나, 연구현장 일각에서는 사업 추진과 관련한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

이번 간담회는 현장과의 소통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최기영 장관이 달 탐사 사업의 성공을 위해 직접 항우연을 찾아 사업단 연구자와 외부 점검평가단 등 여러 목소리를 듣기 위한 자리였다.

최 장관은 국내 최초의 고난도 우주탐사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달 탐사 사업단의 일선 연구원들을 가장 먼저 찾아 오찬을 함께하면서 연구자들의 노고에 고마움을 표시했다.

또한 고난도 연구개발을 추진하면서 따르는 연구현장의 애로사항과 제기되고 있는 문제에 대한 연구자 개개인의 의견을 경청하고 연구자 선배로서 사업의 성공을 위해 더욱 열심히 연구해 줄 것을 격려했다.

특히, 과기정통부 직원이나 항우연 간부진의 배석 없이 장관을 만나고 싶다는 연구원들의 요청을 적극 수용해, 연구자들이 눈치 보지 않고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개진토록 했다.

이후 임철호 원장과 달 탐사 사업단장 등 달 탐사 사업과 관련한 항우연의 주요 간부진을 만나 달 탐사 사업 전반에 대한 책임자들의 의견을 들어본 후, 국가 최초의 우주탐사 도전인 달 탐사 사업의 성공을 위한 기관 차원의 전폭적 지원을 당부했다.

아울러, 경영진과는 다소 다른 시각을 가질 수 있는 항우연 노동조합 간부와의 간담회 시간도 마련하여 균형감 있고 폭넓은 사람 중심의 의견 청취를 이어나갔다.

또한, 올해 1월부터 약 8개월간 달 탐사 사업의 객관적 원인진단 및 해법마련을 위해 노력해온 점검평가단(위원장 신의섭 전북대 교수)의 우주분야 산학연 전문가를 만나, 점검 과정에서 여러 전문가들이 느끼고 생각했던 다양한 의견에도 가감 없이 귀를 기울였다.

이를 통해, 항우연 내부의 의견뿐만 아니라, 내부 연구자간 이견을 조정하고 해법을 도출하면서 사업단을 외부에서 가장 객관적으로 바라본 점검평가단의 의견도 깊이 있게 살폈다.

최기영 장관은 “오늘 경청한 다양한 의견을 종합해 연구현장을 중심으로 달 탐사 사업이 반드시 성공해 우리나라의 우주개발 역량을 제고하고 국가와 국민의 자부심을 높일 수 있도록 과기정통부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