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첨단 항공우주방산 기술 향연 서울 ADEX 2019 15일 개막
2019. 11. 17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6℃

도쿄 11.7℃

베이징 3.2℃

자카르타 30.6℃

최첨단 항공우주방산 기술 향연 서울 ADEX 2019 15일 개막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4. 10: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내외 34개국 430개 업체 참가, 동북아 최대 규모 항공우주방산 전시회
소형무장헬기 시범비행, KF-X 1:1 모형 최초 공개
블랙이글스, Maxx-G 곡예팀 화려한 에어쇼
adex
항공우주와 방위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2019’(서울 ADEX 2019)가 15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0일까지 6일간 서울공항에서 개최된다.

국내 최대 항공우주방산 전문 종합 전시회인 서울 ADEX는 1996년 ‘서울 에어쇼’로 시작, 올해로 12회째를 맞는다.

이번 전시회는 34개국에서 430개 업체가 참가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할 신소재·전자제어 등의 첨단기술이 융·복합된 최신 항공기, 우주 및 지상장비 등을 1730개 부스의 실내전시장과 공항 활주로를 야외전시장으로 꾸며 역대 최대규모로 선보인다.

특히 건국 이래 최대규모 연구개발(R&D) 사업인 한국형 전투기(KF-X)의 1:1 실물모형이 최초로 공개되며, 국내개발 중인 소형무장헬기(LAH)의 첫 공개 시범비행도 진행된다.

공군 창군 7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비행체험, 국민조종사 선발, 특별 지상 전시존 운영 등 각종 특별행사가 진행되며 퇴역 기종부터 현 주력 및 차기 전투기까지 우리나라 항공력 발전의 역사를 경험할 수 있다.

세계적으로 성능이 입증돼 수출 중인 KT-1 기본훈련기, T-50 고등훈련기 등 국산 완제기를 비롯한 국내외 항공기는 물론 K9 자주포, K2 전차 등 지상장비 76종 92대가 전시된다.

아울러 국제 항공우주 심포지엄, 미래 지상군 발전 국제 심포지엄, 국제 무인 항공기시스템 심포지엄, 국제 회전인 항공기 핵심인증기술 발전세미나, 국제 방한 학술 세미나 등 세계 항공우주방산 기술 흐름 조망과 기술협력을 위한 국제 세미나 및 심포지엄이 다양한 내용과 주제로 마련된다.

18일에 개최되는 학생의 날에는 조종사·정비사 등 항공 분야 직업 소개, 항공산업 전망 등 특강, 항공기 시뮬레이터 조종, 항공기 판금 작업, 모형 비행기 제작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시민들을 대상으로한 볼거리도 풍성하다. 공군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와 호주 민간 곡예비행팀인 Maxx-G의 화려한 에어쇼에 이은 국내외 최신예 항공기들의 시범비행과 민간인을 대상으로 한 수송기와 헬기 체험비행, 한·미 합동 고공강하 등이 펼쳐진다.

또 지상에서는 항공기와 지상장비 탑승체험, 드론종합경연대회, 항공우주 체험장과 전시관, 태권무, 군악대와 의장대 시범 등 모든 연령대가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채롭고 유익한 프로그램들이 준비된다.

올해 대형 홍보관을 운영하는 육군도 아미 타이거(Army TIGER) 4.0 시스템, 드론봇 전투체계, 워리어 플랫폼 등을 전시해 차세대 군전투 체계를 직접 체험할 수 있다.

이번 행사에는 53개국 98명의 국방장관, 각 군 총장, 획득청장 등 군의 핵심 인사와 관련 기업의 고위급 인사 등이 대거 참석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활발한 군사외교 협력 강화와 실질적인 비즈니스 상담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국내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과 해외 선진기업간 기술 교류를 위한 비투비(B to B) 미팅을 적극 추진해 미래 강소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는 최적의 기회를 제공한다.

입장권은 티켓링크를 통해 사전 예매할 수 있으며, 전시회와 관련된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 (www.seouladex.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