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업 10곳 중 7곳 “대졸 신입 지원자 연령 높아지는 추세”
2019. 11.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2℃

도쿄 10.1℃

베이징 8℃

자카르타 28.4℃

기업 10곳 중 7곳 “대졸 신입 지원자 연령 높아지는 추세”

이수일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4. 10: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람인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 운영업체 사람인에이이치알은 지난달 23~30일 기업 인사담당자 327명을 대상으로 ‘대졸 신입 채용 시 연령’ 조사 결과 응답자 중 72.2%가 ‘연령대가 높아지는 추세’라고 답했다고 14일 밝혔다.

‘변동 없다’와 ‘낮아지는 추세’라고 응답한 담당자는 각각 20.8%, 7.0%에 불과했다.

연령대가 높아지는 이유(복수응답)로는 △다양한 스펙 쌓느라 시간이 많이 걸려서(50.8%) △취업난이 지속되서(36.4%) △지원자의 눈높이가 높아서(35.6%) △휴학·졸업유예가 보편화돼서(34.3%) △양질의 일자리가 많지 않아서(25.4%) 등으로 조사됐다.

전체 기업 중 72.2%는 올해 30대 이상 신입사원을 채용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전체 지원자 대비 30대 이상 신입 지원자의 비율은 34.0%로 집계됐다. 30대 이상 신입 지원자의 비율을 구체적으로 보면 △10% 이하(30.5%) △20%(16.5%) △50%(14.4%) △30%(12.3%) △60%(7.6%) △40%(7.2%)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30대 이상 신입 지원자의 비율은 지난해와 비교해 ‘비슷했다’(48.7%)고 답한 응답자가 ‘증가했다’(39.8%) 보다 소폭 높았다. ‘감소했다’는 의견은 11.4%에 불과했다.

기업이 생각하는 신입사원의 적정연령과 마지노선 연령은 평균 5세의 격차를 보였다.

대졸 신입사원의 적정연령이 있다고 대답한 기업(108곳)은 남성 대졸 신입사원의 적정연령을 27.9세로, 여성 대졸 신입사원의 적정연령을 25.7세로 생각했다. 기업이 생각하는 대졸 신입사원의 마지노선 연령은 남성이 평균 32.1세, 여성이 평균 30.5세로 집계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