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정경심 5차 소환조사…사모펀드 의혹 집중 추궁
2019. 11. 1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4℃

도쿄 13.4℃

베이징 6.4℃

자카르타 28.2℃

검찰, 정경심 5차 소환조사…사모펀드 의혹 집중 추궁

허경준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4. 11: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160703_092908462
자녀 입시비리·사모펀드 관련 의혹 등에 연루된 의혹을 받는 조국 법무부 장관(54)의 배우자 정경심씨(57)가 검찰에 5번째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14일 오전 9시30분부터 정씨를 비공개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앞서 지난 12일 오전 정씨를 소환해 약 17시간에 걸쳐 조사한 뒤 돌려보냈다. 검찰에 따르면 정씨는 실질적으로는 지난 12일 오후 5시40분께까지 조사를 받았으며 이후 조서 열람을 했다. 그러나 조서 열람 시간이 길어져 변호인의 신청으로 자정 이후까지 검찰청사에 머물렀다.

검찰은 앞선 4차례 조사에서 정씨를 상대로 동양대 총장 명의의 표창장 위조 등 자녀 입시비리 의혹을 주로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최근 조사에서는 사모펀드 의혹을 집중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검찰은 정씨가 제출하지 않은 개인 노트북에 대한 행방에 대해서도 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정씨의 자산관리인인 PB 김모씨(37)로부터 조 장관의 인사청문회 당일인 9월 6일 정씨의 요청을 받아 서울 켄싱턴 호텔에서 정씨의 노트북을 전달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상태다.

정씨의 개인 노트북에는 자녀의 동양대 총장상 원본 등이 저장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검찰은 해당 노트북에 사모펀드 관련 증거 등도 저장돼 있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지난 8일 19시30분께 김씨를 소환한 검찰은 김씨의 참여 하에 켄싱턴 호텔 폐쇄회로(CC)TV 영상을 검증하기도 했다. 다만 정씨는 김씨로부터 노트북을 받은 적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정씨에 대한 조사 결과 등을 토대로 1~2차례 추가조사를 진행한 뒤 구속영장 청구 여부 등을 결정할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