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틴세스 보잉 부사장 “동북아 항공시장, LCC가 수요 견인할 것”
2019. 11. 20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4℃

도쿄 13.3℃

베이징 6.8℃

자카르타 33℃

틴세스 보잉 부사장 “동북아 항공시장, LCC가 수요 견인할 것”

최현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4. 14: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랜디 틴세스(Randy Tinseth) 보잉상용기 마케팅 부사장
14일 서울 여의도 콜래드서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랜디 틴세스 보잉상용기 마케팅 부사장이 글로벌 항공 시장 전망을 발표하고 있다./제공 = 보잉코리아
보잉이 동북아시아의 저비용항공사(LCC)가 역내 승객수송력과 항공 교통량을 지속적으로 확장내 나갈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현재 국내 LCC들이 시장을 이끌고 있으며, 동북아 내 LCC 교통량의 65%를 차지한다.

14일 서울 여의도 콜래드서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랜디 틴세스 보잉상용기 마케팅 부사장은 “지난 10년 동안 동북아의 LCC 수는 3배, 승객수송력은 6배 증가했다”며 “특히 동북아 LCC는 같은 기간 231개의 신규 노선을 취항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의 LCC들은 동북아 승객수송력의 47%를 담당하고 있다”며 “그 비중은 점점 높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보잉은 향후 20년 동안 동북아 지역 항공사들이 신형 상용기를 필요로 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부터 2038년까지 20년간 총 1420대의 신형 상용기 수요가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금액으로는 3150억 달러에 달한다.

틴세스 부사장은 “향후 20년 동안 동북아 지역에 도입되는 모든 신형 항공기의 70% 이상이 대체를 목적으로 할 것”이라며 “지난 6월 파리 에어쇼에서 보잉은 대한항공과 장거리 노선용 상용기를 일부 대체하는 목적으로 ‘787 드림라이너’ 30대에 대한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높은 1인당 국내총생산(GDP)에 기반한 동북아 지역의 높은 여행 수요도 성장의 바탕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틴세스 부사장은 “오랫동안 장거리 태평양 노선이 동북아 시장을 이끌어왔지만, 오늘날은 역내 ‘포인트-투-포인트’ 노선이 성장을 주도하고 있다”며 “향후 20년간 동북아의 승객수송력의 70%는 아시아 역내에서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보잉은 글로벌 상용 항공 서비스 시장에 대한 전망도 공개했다. 보잉에 따르면 전 세계 상용 항공 서비스 시장 규모는 20년동안 성장해 9조1000억 달러 규모에 달할 것으로 전마된다. 이 중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약 40%를 차지해 3조500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측된다.

틴세스 부사장은 “동북아 지역에서 운항 중인 많은 항공기는 비행 훈련에서 유지 보수 및 디지털 분석 도구에 이르기까지 항공 서비스에 대한 높은 수요를 창출할 것”이라며 “이 같은 수요는 향후 보잉과 서비스 기반의 기업들이 급성장하는 핵심 시장을 포착할 충분한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틴세스 부사장은 두차례 추락사고 이후 운항을 중단한 보잉 737 맥스 8의 운영계획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틴세스 부사장은 “보잉 737 맥스 사고에 정말 죄송한 마음”이라며 “현재 전세계 규제당국과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고, 새로운 소프트웨어 개발해서 인증받고 있고 이에 맞춰 하드웨어 변화도 약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버 분기에 운항을 재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737 기종의 안전한 운항 재개가 우리의 최우선 순위”라고 밝혔다.

지난해 10월 라이언에어와 올해 3월 에티오피아항공이 운항 중이던 보잉 737 맥스의 추락사고로 346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이에 각국 항공사는 해당 기종의 운항을 중단한 상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