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승민 “조국 개인이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이 문제”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9.2℃

베이징 1.2℃

자카르타 27℃

유승민 “조국 개인이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이 문제”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4. 15: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질의하는 유승민 의원<YONHAP NO-2825>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지난 10일 세종시 정부세종2청사 국세청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현준 국세청장에게 질의하고 있다./연합뉴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이 사퇴 의사를 밝힌 데 대해 “처음부터 이 문제(조 장관 임명)는 조국 개인이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이 문제였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결국 조 장관이 물러났다. 겨우 35일간 장관 자리에 있으려고 온 나라와 국민을 이렇게 분열시켰냐”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조국 임명에 반대하는 국민의 목소리를 아예 귀를 막고 듣지 않았다”면서 “대통령의 그 지독한 오기와 오만이 나라를 두 동강으로 분열시키고 국민과 청년의 마음에 깊은 상처를 남겼다”고 했다.

유 의원은 문 대통령을 향해 “대통령 스스로 저지른 이 잘못에 대해 반성하고 사죄하라”면서 “다시는 이런 잘못을 하지 않겠다고 약속하라”고 촉구했다.

유 의원은 검찰을 향해선 “이 문제는 장관직 사퇴로 끝날 일이 아니다”라며 “끝까지 불법과 부정을 파헤쳐 진실을 밝히고 민주공화국의 법을 수호해 정의와 공정이 살아있음을 증명하라”고 주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