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019, 참가선수 80인 최종 확정
2019. 11. 17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6℃

도쿄 10.7℃

베이징 6.7℃

자카르타 28.8℃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019, 참가선수 80인 최종 확정

최현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4. 15: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미지]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019 (1)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019./제공 = BMW그룹코리아
BMW 코리아는 24일부터 나흘간 ‘LPGA 인터내셔널 부산’에서 열리는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019에 참가하는 LPGA 선수 50인과 KLPGA 선수 30인에 대한 최종 명단이 확정됐다고 14일 밝혔다.

BMW 그룹이 주최하는 최초의 글로벌 여성 골프 대회이자, 한국에서 열리는 유일한 LPGA 정규 투어 대회인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는 한국을 포함, 총 16개국에서 50명의 LPGA 선수들이 참여한다.

이에 현재 LPGA 세계랭킹 1위인 고진영을 비롯해 이정은6, 김세영, 김효주, 허미정, 이미향 등 한국의 간판 여성 골퍼들이 총출동한다.

브룩 헨더슨(캐나다), 이민지(호주), 넬리 코다(미국), 한나 그린(호주), 리디아 고(뉴질랜드) 등 한국인들이 사랑하는 LPGA 최고의 선수들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게 됐다.

시즌 막바지 대회인 만큼 ‘올해의 선수상’이나 베어 트로피의 향방 뿐만 아니라, 총상금 24억원에 우승상금 3억6000만원가 상금 랭킹의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

이번 대회에는 한국 골프의 저력을 보여줄 KLPGA 선수들 30인도 출사표를 던졌다. 2019 시즌 KLPGA 리그 선두를 유지하고 있는 최혜진을 비롯해 장하나, 조아연, 임희정 등 KLPGA 간판 선수들도 총출동한다.

BMW 코리아의 마케팅을 총괄하는 볼프강 하커 전무는 “세계적인 LPGA 선수 50인과 한국 골프를 이끌어가고 있는 KLPGA 선수 30인의 대회 참가를 환영한다”면서 “BMW 코리아는 이 모든 선수들이 최상의 경기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대회 모든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