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조국 사퇴, 만시지탄…결국 문재인 대통령 책임”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2℃

도쿄 14.9℃

베이징 2℃

자카르타 28.2℃

황교안 “조국 사퇴, 만시지탄…결국 문재인 대통령 책임”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4. 16: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황교안 '대통령-총리-여당 대표까지 조국 수사 방해...조국 방탄단'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1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이병화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와 관련해 “만시지탄”이라면서 “결국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지난 조국의 35일, 국민들은 참을 수 없는 분노로 이 정권 위선과 거짓의 진면목을 봤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조국과 그 일가에 대한 공정하고 엄정한 수사야말로 불의와 불공정을 바로잡고 국정을 정상화하는 첫 걸음”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검찰은 흔들림 없이 수사에 임해야 한다”면서 “더 이상 대통령과 이 정권의 부당한 수사 방해가 있어서도 안 될 것”이라고 했다.

특히 황 대표는 “이제 문 대통령의 차례”라면서 “국민적 상처와 분노, 국가적 혼란을 불러온 인사 참사, 사법 파괴, 헌정 유린에 대해 대통령이 국민 앞에 직접 통렬하게 사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송구스럽다는 말로 넘어갈 일이 아니다”라면서 “대통령 스스로 계파의 수장을 자임하며, 국민을 편 가르고 분열을 부추긴 데 대해 반성하고 사죄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의 검찰 개혁은 정권의 검찰 장악 시나리오에 다름 아님을 온 국민이 똑똑히 확인했다”면서 “검찰 개혁은 국회에 맡기고 대통령은 손을 떼야 한다”고 밝혔다.

또 “현재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은 문재인정권의 집권 연장 시나리오일 뿐”이라면서 “공수처법은 다음 국회로 넘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제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아들여 국정 대전환에 나서야 한다”면서 “오만과 독선, 불의와 불공정의 독재적 국정 운영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황 대표는 “국민과 소통하고 야당과 협력하라. 경제부터 살려내야 한다”면서 “더 이상 국민의 인내를 시험하지 않기를 준엄하게 경고한다”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