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구하라, 절친 설리 애도 “그 세상에서 진리 하고 싶은 대로”
2019. 11. 1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4℃

도쿄 13.4℃

베이징 6.4℃

자카르타 28.2℃

구하라, 절친 설리 애도 “그 세상에서 진리 하고 싶은 대로”

서현정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5. 0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걸그룹 카라 멤버 구하라가 자신의 SNS에 게재한 사진. /구하라 인스타그램
걸그룹 카라 멤버 구하라가 방송인 설리를 추모했다.

지난 14일 구하라는 자정이 다 되어가는 시간에 '그 세상에서 진리가 하고 싶은 대로'라는 글과 함께 사진 세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설리와 구하라가 다정하게 누워있는 모습, 레스토랑에서 서로에게 기대며 앉아있는 모습 등이 담겼다.

두 사람은 그간 SNS를 통해 친분을 자랑했던 바 있다.

앞서 같은 날 오후 경찰은 설리가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 소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상황이 믿기지 않고 비통하다"며 "유가족이 조용히 (설리의) 장례를 치르기 원한다. 모든 절차를 취재진에 비공개로 진행할 것"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 129, 생명의 전화 ☎ 1588-9191, 청소년 전화 ☎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