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100분토론’ 조국 장관의 사퇴 배경은? 이건태·여상원·서기호·윤갑근 토론
2019. 11. 1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4℃

도쿄 13.4℃

베이징 6.4℃

자카르타 28.2℃

‘100분토론’ 조국 장관의 사퇴 배경은? 이건태·여상원·서기호·윤갑근 토론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6.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00분토론

 15일 밤 12시 방송될 MBC '100분 토론'에서는 조국 전 장관의 갑작스러운 퇴진 배경과 관련 법안 처리 등 향후 정국에 대해 짚어보고, 검찰 개혁의 성공 조건을 둘러싼 열띤 토론이 펼쳐진다. 


조국 법무장관이 취임 한 달여 만인 10월 14일 전격 사퇴했다. 조국 전 장관은 '검찰 개혁의 필요성'을 다시 강조하면서도, 자신과 가족들로부터 비롯된 논란에 대해 송구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보수와 진보의 갈등 그리고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크게 떨어진 상황에 대한 심적 부담도 표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환상적인 조합에 의한 검찰 개혁을 희망했지만 결국 꿈같은 희망이 됐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다만 검찰 개혁을 중단 없이 실행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자신을 검찰 개혁의 '불쏘시개'로 표현한 조국 전 장관이 사퇴했지만 검찰 개혁은 이제부터가 '골든타임'이다. 검찰의 의견이 반영된 법무부 자체 개혁안이 나왔고, 무엇보다 공수처 설치와 검경 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의 핵심 법안이 국회 패스트트랙에 올라 있기 때문다.


이날 '100분 토론'에는 이건태, 여상원, 서기호, 윤갑근 변호사가 출연해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15일 밤 12시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