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日 압력 느껴”…‘신문기자’ 제작진, 아베 정권을 향한 외침(종합)
2019. 11.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4℃

도쿄 6.7℃

베이징 4.1℃

자카르타 28.2℃

“日 압력 느껴”…‘신문기자’ 제작진, 아베 정권을 향한 외침(종합)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5. 21: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문기자'

 일본 아베 정권을 비판한 영화 ‘신문기자’의 후지이 미치히토 감독과 카와무라 미츠노부 프로듀서가 한국 개봉을 앞두고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한국 관객과 문재인 대통령도 영화를 봐주길 바란다는 뜻을 전했다.


영화 ‘신문기자’(감독 후지이 미치히토)의 기자회견이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점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후지이 미치히토 감독과 카와무라 미츠노부 프로듀서가 참석했다. 


‘신문기자’는 가짜 뉴스부터 댓글 조작까지, 국가가 감추려는 진실을 집요하게 쫓는 기자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심은경은 극중 사회부 기자 요시오카 역을 맡았다.


카와무라 미츠노부 프로듀서는 “심은경 배우를 아주 좋아하기 때문이다. 일본에서 활약을 하면서 영화가 제작되기 1년전에 인사를 하러 왔었다. 이 영화를 기획할 때 다른 일본 여배우에게는 전혀 출연 제의를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심은경은 지적인 면도 다양한 아이덴티티 진실을 찾아가는 역할과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지금 많은 소문이 있는 것 같다. 일본 여배우들이 거절 했기 때문에 심은경을 내세웠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또한 영화를 제작하게된 이유로 “일본은 미디어가 정권에 맞서 체크하는 것이 매우 약해진 상태이다. 특히 일본에서는 최근 3~4년 동안 일어난 큰 정치사건 몇 개가 정치권력을 뒤집을 사건임에도 아직 미해결 상태로 있다"고 전했다.


그는 “미디어가 위축돼 있는 상황에 영화로, 드라마로 전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일본 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공통된 현상이다”고 덧붙였다.


심은경과 호흡을 맞춘 후지이 미치히토 감독은 “한국에서는 3개월 정도 천천히 여유를 갖고 촬영하는 영화를 했다고 하더라. 일본에서는 한 달도 채 되지 않는 기간에 영화를 촬영한다”며 “심은경은 훌륭하게 표현했다. 일본어라는 높은 허들도 훌륭하게 넘었다고, 이 영화에 큰 공헌을 했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카와무라 미츠노부 프로듀서는 현재 한일관계 악화 속 영화를 개봉하게 된 소감에 대해 “저는 정권, 정권의 대치와 국민과 국민의 대치는 다르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개인대 개인이고 개인들이 집합이 된 것이지, 집합 안의 개인이 아니다. 문화라는 것은 개인과 개인이 만나서 서로 어떻게 마주하는 것이냐의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생각을 전했다.


카와무라 미츠노부 프로듀서 “이 영화가 한국에서 히트한다면 더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아베 총리가 봤으면 좋겠다고 했었는데,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도 꼭 보시면 좋겠다”며 미소를 보였다.


한편 '신문기자'는 10월 17일 개봉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