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신애, 故 설리 ‘고블린’ 가사로 애도 “나쁜 날은 아니야”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6℃

도쿄 15.3℃

베이징 2℃

자카르타 28.6℃

서신애, 故 설리 ‘고블린’ 가사로 애도 “나쁜 날은 아니야”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5. 20: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신애 SNS
배우 서신애가 故 설리의 '고블린'과 '온 더 문(On the Moon)'으로 고인을 애도했다. 

15일 서신애는 인스타그램에 "#고블린 #Goblin #온더문 #OnTheMoon" 태그와 함께 가사를 인용했다.


서신애는 "머릿속 큐브 조각들을 늘어놔. 현실 속 늪을 찾아갈 시간이야. 나쁜 날은 아니야 그냥 괜찮아. 꽤나 지긋지긋한 건 사실이야"라고 게재했다.

이어 "어두운 밤은 책 속 미련이 가지고 싸늘한 몸에 자유로움을 가져가 두 손을 잡은 엄마가 기도를 막아"라는 가사로 고인을 추모했다.

앞서 설리는 지난 14일 오후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서신애는 또한 책 사진도 함께 게시했다. 

사진 속에는 "상처를 겪어본 사람은 안다. 그 상처의 깊이와 넓이와 끔찍함을. 그래서 다른 사람의 몸과 마음에서 자신이 겪은 것과 비슷한 상처가 보이면 남보다 재빨리 알아챈다. 상처가 남긴 흉터를 알아보는 눈이 생긴다"는 문구가 담겨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 129, 생명의 전화 ☎ 1588-9191, 청소년 전화 ☎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