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동시의회 “KBS는 일방적인 지역국 폐지계획 철회하라”
2019. 11. 17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6℃

도쿄 10.7℃

베이징 6.7℃

자카르타 28.8℃

안동시의회 “KBS는 일방적인 지역국 폐지계획 철회하라”

김정섭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5. 16: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안동시의회 KBS지역국 폐지계획 철회 반대성명 발표 2
안동시의회 의원들이 14일 본회의장에서 KBS지역국 폐지계획 철회 반대성명을 발표하고 있다./제공=안동시의회
안동 김정섭 기자 = 경북 안동시의회가 14일 제208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를 마친 후 ‘공영방송 KBS는 일방적인 지역국 폐지계획을 철회하라’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의원들은 성명서를 통해 “지역민이 납부하는 수신료에는 중앙 뿐 아니라 지역동향과 정보를 제공받을 권리가 포함돼 있으며 경영실패 책임을 지역에 전가하는 이번 조치는 지역민의 알권리를 박탈하고 지역의 생존을 위협하는 구시대적 작태”라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또 “지역방송의 축소는 중앙방송에 편중돼 지역주민의 이해관계나 여론은 점차 배제될 것”이라며 “결국 허울뿐인 공영방송으로 전락할 것이 자명하다”고 밝혔다.

특히 “균형발전과 진정한 지방자치 실현을 위해 지역언론과 지역성을 강화해야 하는 지금 이 시점에 지역방송국의 기능축소나 폐지는 있을 수 없다”며 “공영방송으로서 역할과 책무를 다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7월 KBS는 계속된 경영악화로 안동, 포항, 진주, 목포, 순천, 충주, 원주 등 7개 지역국의 TV, 편성, 송출기능을 광역거점으로 이전하는 내용을 포함한 비상경영 계획을 발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