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마항쟁 40주년, 첫 정부주관 기념행사 열린다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9.2℃

베이징 1.2℃

자카르타 27℃

부마항쟁 40주년, 첫 정부주관 기념행사 열린다

김인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5.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행정안전부 로고
정부가 부마민주항쟁을 우리나라 4대 민주화 항쟁의 하나로 기념하기 위해 올해부터 국가기념일로 지정한 가운데 첫 정부 주관 기념행사가 열린다.

행정안전부는 16일 오전 10시 경남대학교 대운동장에서 각계대표와 부마민주항쟁 관련자 및 가족, 일반시민, 학생 등 3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정부는 앞서 지난 달 24일 올해로 40주년을 맞은 부마민주항쟁을 기념하기 위해 국가기념일로 지정한 바 있다. 부마민주항쟁은 부산지역과 경남지역(마산)의 학생과 시민들이 유신독재에 항거하여 발생한 대규모 민주화운동으로 1979년 10월 16일 부산에서 처음 발생해 같은 달 18일 창원(옛 마산)지역까지 확산됐다. 부마민주항쟁은 이후 발생한 5.18광주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으로 정신이 이어졌으며, 4·19혁명, 5·18광주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과 함께 한국 현대사의 4대 민주항쟁의 하나로 인정받고 있다. 정부는 부마민주항쟁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고 민주·인권·평화의 가치를 계승하기 위해 국가기념일로 지정했다.

이번 기념식은 ‘1979-2019 우리들의 부마’를 주제로 지난 40년 간 잊힌 부마민주항쟁의 의미와 정신을 과거가 아닌 현재의 우리가 기억하고 계승해야 한다는 ‘공감과 연결’의 메시지를 강조할 예정이다.

기념식은 ‘잊다-있다-잇다’라는 진행 주제에 맞춰 식전공연을 시작으로 △오프닝영상 △국민의례 △주제공연1: ‘그날의 부마’ △기념사 △주제공연2: ‘민주의 불꽃’ △‘우리의 소원은 자유·민주·통일’ 제창 순으로 60분간 진행된다.

식전공연은 창원지역 내 청소년 뮤지컬 팀 ‘빛날’의 부마민주항쟁 관련 공연으로 부마민주항쟁의 역사적 의미를 상기시킬 예정이다.

기념식은 사회자(최원정 KBS아나운서)의 개식선언 후, 100년 전 임시정부 수립부터 부마민주항쟁을 거쳐 촛불혁명까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역사를 담은 영상 상영으로 시작된다. 이어 1979년 부마민주항쟁 당시 시위대가 가장 많이 불렀던 애국가를 항쟁 참여자와 가족 30여명이 무대 위에서 제창하며 부마민주항쟁을 되새길 예정이다.

첫 번째 주제공연은 ‘그날의 부마’를 주제로, 실제 부마민주항쟁의 사건별 영상과 송기인 부마민주항쟁 기념재단 이사장의 경과보고로 진행된다. 부산대·경남대 재학생 200여명의 주요장면 재현을 통해 1979년 당시 항쟁의 역사적 현장을 생생하고 입체적으로 전달한다. 이후, 항쟁 참여자와 가족의 사연을 담은 증언영상 및 뮤지컬·연극배우들의 ‘우리들의 부마’ 합창을 통해 현재까지 이어져온 항쟁의 아픔을 공유한다.

두 번째 주제공연은 ‘민주의 불꽃’을 주제로, 배우 조진웅씨가 故임수생 시인의 ‘거대한 불꽃 부마민주항쟁’을 낭송한다. 故임수생 시인은 당시 ‘국제신문’ 기자로 항쟁의 대열에 섰었다. 이어 소프라노 박은주씨와 부산시립합창단이 신경림 시 ‘햇살’을 합창함으로써 우리 민주주의의 불꽃이었던 부마민주항쟁의 의미를 전달한다.

기념식의 마지막은 부마항쟁 당시 시위대가 ‘우리의 소원은 통일’을 개사해 활용했던 것에 착안해, 해당 노래를 ‘우리의 소원은 자유/민주/통일’로 개사해 제창한다. 이날 제창은 옛 전남도청을 배경으로 광주의 선창, 기념식 무대의 후창, 광주와 기념식 전 출연진, 객석의 대합창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어서 민주화운동의 연대성과 현장감을 동시에 제공한다. 이 과정은 모두 이원생중계를 통해 방송될 예정이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부마민주항쟁은 부산·경남·창원지역만의 민주화운동이 아닌 국가 차원에서 기념하고 계승해야 할 우리 민주주의의 역사”라며 “국가기념일 지정이 늦은 만큼, 다른 민주화운동과의 연대를 통해 부마민주항쟁의 역사적 의미를 높이고 민주정신을 계승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무총리소속 ‘부마민주항쟁 진상규명위원회’는 관련 지자체, 단체, 각계 전문가 의견수렴을 통해 지난해 9월부터 부마민주항쟁 최초 발생일인 10월 16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해 왔다. 위원회는 이후 각 지자체의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범국민 추진위원회 발족과 전국적 서명운동 실시, 지방의회 촉구결의안 채택 등의 과정을 거쳤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