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해욱 전 KT사장, 아시아 최초 TCC 지부장 취임
2019. 11.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4℃

도쿄 6.7℃

베이징 4.1℃

자카르타 28.2℃

이해욱 전 KT사장, 아시아 최초 TCC 지부장 취임

김나리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5. 12: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해욱 신임지부장
이해욱 TCC 신임지부장/제공=KT
전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여행자 단체로 인정받는 TCC(Travelers’s Century Club)의 아시아 최초 지부가 15일 한국에 설립됐다. 첫 지부장에는 이해욱 전 한국통신(현 KT) 사장이 선임됐다.

이해욱 신임 지부장은 체신부 차관과 한국통신 사장을 역임하고 현직 시절부터 현재까지 총 264개 국을 방문했다. 한국기록원은 지난 2016년 이 지부장을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외국을 방문한 여행자로 공식 인정했다.

그동안 이 지부장은 ‘세계는 한 권의 책’(2011년), ‘이해욱 할아버지의 지구별 이야기’(2013년)를 저술하는 등 여행과 관련한 활발한 대외 활동을 펼쳐왔으며, 작년 TCC 본회에 가입해 플래티넘 회원으로 예우받고 있다.

이 지부장은 한국에서 해외로 나가는 많은 여행자들에게 보다 높은 수준의 여행 경험을 제공하고자 한국에 TCC 지부를 설립하기로 마음먹고 다방면으로 뛰었다. 100개 국 이상 여행자가 20명 이상 필요하다는 지부 설립 기준을 맞추기 위해 우리나라에서 20명의 적격자를 찾아 미국 TCC 본회에 입회시키는 등 지난한 노력 끝에 아시아 최초 TCC 지부 설립이라는 쾌거를 이뤘다.

이 지부장은 “우리나라는 작년에만 2,900만명에 달하는 국민이 해외를 찾아가는 등 여행이 매우 활성화돼 있으며, 총인구 대비 출국율이 50%로 세계 1위”라며 “이번 TCC 지부 설립으로 세계적인 여행 전문가들과 교류를 강화해 해외 여행의 품질을 크게 높이겠다”고 말했다.

TCC는 1954년 미국 LA에서 설립됐으며, 100개 국 이상 방문한 여행자만 회원으로 승인하는 등 엄격한 가입 자격으로 유명한 여행자 단체다. 현재 TCC는 전세계에 총 1,400명 회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 중 21명은 한국인이다.

한국 회원에는 이 지부장을 포함해 200개 국 이상을 여행한 박원봉 씨(215국), 박정식 씨 (213국), 김민영(204국) 씨를 비롯해 ‘여행은 차로 하는거야’ 저자로 유명한 박성원 씨 등이 포함돼 있다. 부부와 자녀 3명이 모두 100개 국 이상 여행한 신명자 씨 가족도 역시 TCC 회원으로 활동 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