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상혁 방통위원장, 이통3사에 “5G 소모적 마케팅 경쟁 지양” 주문
2019. 11. 17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8℃

도쿄 11.7℃

베이징 8.3℃

자카르타 30.6℃

한상혁 방통위원장, 이통3사에 “5G 소모적 마케팅 경쟁 지양” 주문

장예림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5. 13: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23V4692
(왼쪽부터) 황창규 KT 회장, 한상혁 방통위원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15일 제10회 방송통신 이용자 주간에서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제공=방통위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이통3사(SK텔레콤·KT·LG유플러스) CEO에게 5G 서비스 관련 소모적인 마케팅 과열경쟁을 지양하고 요금과 서비스 경쟁에 매진해달라고 주문했다.

15일 한상혁 방통위원장은 제10회 방송통신 이용자 주간’ 첫 날인 이날 서울 대학로 마로니에공원에서 황창규 KT 회장·박정호 SK텔레콤 사장·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등 이통3사 최고경영자(CEO)들과 오찬을 한 자리에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최근 5G(세대) 통신시장이 혼탁해졌다는 지적이 있는 만큼 통신사들은 소모적인 마케팅 과열경쟁을 지양하고 요금과 서비스 경쟁에 매진하는 등 이용자 권익 증진을 위해 힘써야 한다”며 “그동안 통신사가 이용자 권익을 위해 노력했으나 소비자 민원 중 통신 분야가 상위권을 차지하는 것에서 알 수 있듯이 아직 이용자의 눈높이에 미치지 못하는 부분도 많다”고 이용자 보호를 위해 더욱 노력해줄 것을 요청했다.

한 위원장은 국내 방송통신 생태계의 발전과 콘텐츠 산업발전을 위해 망 이용대가 등과 관련해 국내외 인터넷 기업 간 역차별을 해소하고 대중소 기업 간 상생협력으로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통신사가 적극 협조해줄 것을 당부했다.

방통위와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는 이날부터 17일까지 서울 대학로 마로니에공원에서 제10회 방송통신 이용자 주간 행사를 개최한다.

이날 열린 ‘5G 시대 이용자보호 비전 선포식’에서 정부와 통신사들은 △이용자보호 최우선 원칙 △소모적 경쟁 지양·부당한 차별 금지 △알권리 등 이용자 권리 보장 △사회 취약계층과 어린이청소년 보호 △이용자 피해 예방 노력을 선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