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년 만에 또 ‘OLED 번인’ 저격 영상… 삼성·LG ‘TV 신경전’ 확전
2019. 11.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4℃

도쿄 6.7℃

베이징 4.1℃

자카르타 28.2℃

2년 만에 또 ‘OLED 번인’ 저격 영상… 삼성·LG ‘TV 신경전’ 확전

정석만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5. 14: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삼성전자, 유튜브 계정에 'TV 번인 확인' 동영상 게재
앞서 LG전자는 OLED와 QLED TV 해체 영상 싣기도
OLED 번인
삼성전자 유튜브 채널에 게재된 TV 번인 확인 동영상. OLED의 단점인 번인 문제를 부각시키고 있다. /동영상 캡처
삼성전자가 또다시 LG전자 올레드(OLED) TV의 ‘번인’ 문제를 지적했다. 8K 공방전에 이어 QLED 명칭 문제 등 꼬리를 무는 양사의 ‘TV 신경전’이 OLED의 고질적인 문제로 꼽히는 ‘번인’으로 옮겨붙게 됐다.

15일 업계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자체 유튜브 공식 계정에 ‘TV 번인 확인(TV burn-in checker)’이라는 50초 분량의 동영상을 게재했다.

‘번인’은 TV에 장시간 같은 화면을 켜둘 경우 그 부분의 색상이 제대로 표현되지 않거나 화면에 잔상(얼룩)이 남는 기술적 결함으로, 사용량에 따라 화소별로 수명이 달라지는 OLED의 특성 때문에 생긴다. 짧은 수명과 함께 OLED TV의 최대 단점으로 꼽힌다.

이 동영상은 검색창에 ‘번인은 무엇인가(What is burn-in?)’를 입력하자 연관 검색어로 ‘OLED TV burn-in’이 등장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이어 붉은 화면을 10초간 보여주면서 소비자가 보유한 TV의 번인 현상 유무를 테스트할 수 있게 한 내용이다.

이어 번인 사례를 보여주며 “이런 현상이 보인다면 서비스 센터에 연락하라. 아니면 ‘번인이 없는(burn-in free)’ QLED를 사라”는 메시지로 마무리한다.

영문으로 제작된 해당 동영상은 게재 나흘만인 15일 조회수 10만뷰를 넘어서는 등 해외 소비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삼성전자가 OLED TV의 번인 문제를 저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6년 5월 퀀텀닷 기술을 적용한 SUHD TV를 선보이며 경쟁사 OLED TV의 번인 문제를 지적했으며, 2017년 10월엔 ‘QLED 대 OLED, 12시간 화면 잔상 테스트’라는 동영상을 게재했다. 이에 LG전자는 2016년 6월 구미공장 생산라인을 언론에 최초로 공개하며 OLED의 장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앞서 LG전자는 지난달 말 유튜브 계정에 ‘LG 올레드 TV 뜻뜯한 리뷰’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통해 QLED TV와 OLED TV를 해체해 비교하며 QLED TV의 단점을 부각시킨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