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무위 국감, 웅동학원 채권문제 도마위…“캠코, 채권 회수 적극 노력해야”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6℃

도쿄 15.3℃

베이징 2℃

자카르타 28.6℃

정무위 국감, 웅동학원 채권문제 도마위…“캠코, 채권 회수 적극 노력해야”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5. 16: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질의 답변하는 문창용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YONHAP NO-2959>
15일 오전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주택금융공사, 신용보증기금 등의 국정감사에서 문창용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오른쪽)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연합뉴스
국회에서 15일 열린 정무위원회의 자산관리공사(캠코) 국정감사에서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가족이 운영해 온 사학재단 웅동학원에 대한 캠코의 채권 회수 문제가 화두에 올랐다.

조 전 장관의 일가는 조 전 장관 동생(조권) 부부의 ‘위장 이혼’과 가족 내 ‘셀프 소송’을 통해 웅동학원의 빚을 국가 기관으로 떠넘겼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문창용 캠코 사장을 향해 “어제 조국은 사퇴했지만 그것으로 다 끝난 게 아니다”라며 “캠코가 웅동학원에 대해 가진 채권이 얼마냐”고 물었다.

이에 문 사장은 “남아있는 채권이 17억원 정도”라면서 “이자를 합하면 44억원”이라고 답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 전 장관이 웅동학원을 사회에 환원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것에 대해 “악성 채무자가 손을 떼겠다는데 뗄 수 있는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김 의원은 이어 “원래 공익재단인 것을 무슨 공익재단에다가 환원하고 나간다는 것이냐. 그동안 얼마나 이것을 자기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다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 가족이 퍼질러 놓은 것으로 국민 혈세를 낭비할 수 없다”고 단언했다.

같은 당 김성원 의원은 “조권이 웅동학원 범죄를 덮기 위해 채권을 모두 포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는데 캠코가 가진 채권을 어떻게 받아낼 것인가에 대해서 캠코가 아무것도 안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조권이 범죄 상황을 모면하기 위해 할리우드 액션을 한 것에 동조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캠코가 가진 채권은 총 128억원”이라며 “(문 사장이 채권이 44억이라고 답한 것은) 김진태 의원의 질의 과정에서 위증하신 것”이라고 몰아세웠다.

문 사장은 “앞서 말한 44억원은 웅동학원의 기술보증기금에 대한 채무이고 동남은행의 84억원까지 합하면 128억원이 맞다”면서 “남아있는 채권을 다 회수하도록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문 사장은 또 “아무런 조처를 하지 않은 것이 아니라 웅동학원의 학교법인 기본 재산이 가압류되어있고 두 번씩이나 경매했었다”면서 “교육청에서 학교 기본 재산에 대해선 처분 제한이 되기 때문에 경매할 수 없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성일종 의원은 “부실채권 인수 전문기관이 웅동학원의 기본자산과 수익자산도 파악하지 못하면 안 된다”고 꼬집었다.

김선동 의원은 “조국은 더는 성역이 아니다”라며 “여기가 비자금의 몸통이고 웅덩이”라면서 캠코의 적극적인 채권 회수 노력을 촉구했다.

이에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캠코도 채권 확보를 위해 노력하지만 관련 법에 의해서 제한받고 있고, 그 재산도 재평가를 통해서 얼마든지 채무를 상환하고 남는다고 하면 조 전 장관의 사회 환원 진의를 왜곡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