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양주시의회, 제310회 임시회 개회…추경예산 9300억원 심사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6℃

도쿄 15.3℃

베이징 2℃

자카르타 28.6℃

양주시의회, 제310회 임시회 개회…추경예산 9300억원 심사

이대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5. 17: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양주시의원들이 본회의장에서 2019년도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을
경기 양주시의원들이 지난 14일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10회 임시회에서 2019년도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사하고 있다. /제공=양주시의회
양주 이대희 기자 = 경기 양주시의회는 지난 14일 제310회 임시회를 개회하고 시에서 제출한 2019년도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사했다고 15일 밝혔다.

시의회에 따르면 양주시 제3회 추경예산안 전체 규모는 9280억 원으로 지난 2회 추경예산액보다 약 490억원 증가했다.

시는 이번 추경 예산안에 지방교부세 및 조정교부금, 국·도비 등 정부 추경예산과 경기도 추경예산을 반영하고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인한 방역 예산 등을 편성했다.

이번에 제출된 추경안의 세출예산 증가액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분야는 환경보호 분야 268억원, 수송 및 교통 분야 140억원으로 나타났다.

세부내역을 살펴보면 환경보호 분야에서는 하수관로 정비사업 184억원,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소규모 영세사업장 방지시설 지원사업 52억원, 전기자동차 구매 지원사업 10억원 등의 예산을 편성했다.

수송 및 교통 분야 주요 사업예산은 옥정신도시 회암천 자전거도로 개설사업 26억원, 고읍-고암간 도시계획도로 개설공사 10억원, 백석-양주역 간 도로 확·포장공사 10억원, 방성-산북간 도로 확·포장공사 10억원 등이다.

이희창 의장은 “이번 예산안은 환경 보호 및 기반시설 확충에 방점이 찍혀 있다”며 “올해 남은 기간 사업 추진이 가능하고 시민편의와 건강증진에 중점을 둔 사업인지 판단해 예산을 심사하겠다”고 말했다.

시의회는 16일 계수조정을 거쳐 오는 18일 제3차 본회의에서 2019년도 제3회 추경예산안을 처리할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