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투어컴, 여행 정보공유서비스 ‘위시빈’ 지분 인수·전략적 투자 협약 체결
2019. 11. 17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6℃

도쿄 11.7℃

베이징 3.2℃

자카르타 30.6℃

투어컴, 여행 정보공유서비스 ‘위시빈’ 지분 인수·전략적 투자 협약 체결

장예림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5. 17: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허허
이달 15일 조영두 투어컴 COO(오른쪽)와 박동두 위시빈 대표가 지분 인수를 통한 전략적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제공=투어컴
투어컴 유한회사가 국내 최대 여행정보 공유 IT서비스인 ㈜위시빈의 지분을 인수, 전략적 투자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블록체인과 AI(인공지능)를 결합한 맞춤형 여행 플랫폼 ’투어컴 블록체인‘의 양질의 여행 데이터 조기 구축과 플랫폼 개발 가속화, 토큰 생태계 확장을 위해 추진됐다.

이번 지분 인수를 통해 투어컴 블록체인은 위시빈의 여행 데이터와 회원 베이스를 내년 초 출시되는 투어컴 블록체인 글로벌 디앱에 편입시킬 예정이다. 후불제 여행사 투어컴의 기존 회원 13만명에 위시빈의 41만 회원이 더해져 50만명이 넘는 유저를 디앱 출시 초반부터 확보함에 따라 투어컴 블록체인이 초대형 프로젝트로 출범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추게 됐다.

위시빈은 보유하고 있던 여행 데이터를 글로벌 플랫폼인 투어컴 블록체인 디앱 내에서 제공하면서 양질의 컨텐츠를 세계의 유저들에게 제공하고 위시빈 플랫폼을 키워나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기존 국내 시장에 집중되어 있던 위시빈의 데이터가 투어컴 블록체인 글로벌 플랫폼을 통해 10개국 이상의 언어로 번역되어 글로벌 진출의 초석을 마련했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위시빈과 투어컴 블록체인 플랫폼 내에서 여행 후기를 작성하는 유저들에게 보상을 투어컴 블록체인 토큰(TCO)으로 제공을 하게 되면서 유저들에게 보상을 지급할 수 있다. 이로써 투어컴의 토큰 생태계를 넓혀갈 수 있게 됐다.

박동두 ㈜위시빈 대표는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투어컴 플랫폼의 토큰과 디앱을 결합하는 것이 더욱 안전하고 투명하게 유저들에 대한 보상을 지급하는 방법이다”며 투어컴의 기존 여행 사업에 데이터와 유저 베이스를 제공하면서 위시빈 역시 세계적인 여행 플랫폼으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조영두 투어컴㈜ COO는 “위시빈 40만 여행 정보 데이터가 투어컴 블록체인 디앱의 완성도를 높이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디앱을 통해 실질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때 이미 데이터베이스를 확보하고 있다는 것은 플랫폼으로 가져갈 수 있는 큰 장점이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한편, 투어컴 블록체인은 후불제 여행사 투어컴㈜의 맞춤형 여행 블록체인 프로젝트로 AI를 활용해 최적화한 맞춤형 여행정보와 여행 상품을 제공한다. 시니어금융교육협의회 및 직톡과의 제휴 체결, 루니버스 플랫폼 합류에 이어 올해 9월 초 글로벌 거래소 BW에 상장을 했다. 올해 말에는 투어컴 글로벌 디앱 베타버전부터 내년 초 투어컴 블록체인 글로벌 디앱의 공식 출시를 할 계획이다.

위시빈은 여행지 명소, 현장 일정 등 실제 여행기를 작성한 사용자에게 현금 보상으로 수익을 공유하는 콘텐츠 커머스 서비스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