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은, 10월 금리 인하해 연 1.25%로 결정…사상 ‘최저’ 2년전 수준으로(종합)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6℃

도쿄 15.3℃

베이징 2℃

자카르타 28.6℃

한은, 10월 금리 인하해 연 1.25%로 결정…사상 ‘최저’ 2년전 수준으로(종합)

임초롱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6. 10: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주열 한은 총재, 금통위 주재<YONHAP NO-1802>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6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금융통화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제공 = 연합
이달 기준금리가 시장의 예상대로 인하됐다. 3개월 만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또 내린 것은 그만큼 경기가 좋지 않기 때문이다. 여기에다 지난달 미국이 금리를 한 차례 더 내리면서 한은의 운신 폭을 넓혀준 것도 도움이 됐다.

한은은 16일 오전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융통화위원회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하한 연 1.25%로 결정했다. 이로써 한은의 기준금리는 2016년6월부터 2017년11월까지 사상 최저 수준이었던 당시로 회귀하게 됐다.

앞서 직전 금리결정 회의였던 8월 금통위에서 조동철 금융통화위원회 위원과 신인석 금통위원이 금리를 또 내려야 한다는 소수의견을 낸 바 있다. 나중에 공개된 의사록에선 조 위원과 신 위원 외에도 다른 위원들 역시 추가 인하를 반대한다기 보다는 7월 금리를 내린 영향을 지켜보자는 쪽이었다.

이달 초 국회 국정감사에서 이 총재도 “경기회복세를 지원하는 데 통화정책의 초점을 맞춘다는 정책 신호를 금융시장에 보낸 상황”이라고 발언해 연내 금리인하에 쐐기를 박았다. 올해 남은 금통위는 이달을 제외하면 내달 한 차례밖에 남지 않았다. 특히 한은이 수정경제전망을 이달에서 다음달로 옮기면서 금리인하 가능성은 당초 내달보다는 이달이 더 높았다. 한은은 한 해 동안 4차례에 걸쳐 연간 경제전망치를 발표하는데 통상적으로 시장의 충격을 고려해 금리인하와 경제전망치 하향 수정을 같은 날 하는 경우는 지난 7월을 제외하곤 극히 드문 케이스다.

이 총재가 7월 이후 공식석상에서 지난 7월 전망했던 연 2.2% 경제성장률 달성이 힘들다고 수차례 밝힌 만큼 내달 경제전망치 하향 조정도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즉, 금리를 내리려면 이달이 적기라는 의미다. 앞서 시장 전문가들도 이달 금리인하를 전망했다. 실제로 금융투자협회가 채권 보유 및 운용관련 종사자 56개 기관 1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에서 응답자의 65%가 이달 기준금리는 인하될 것이라고 봤다. 금투협은 “글로벌 중앙은행의 통화완화 기조가 유지되고 있고, 대내·외 어려워진 경제 여건이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은이 추가로 금리를 내린 까닭은 경기둔화세가 뚜렷해진 탓이다. 우리나라 월간 물가상승률은 올 들어 단 한 차례도 1%를 넘긴 적이 없다. 한은의 중기적 목표치인 2%를 현저히 밑돈다. 심지어 8월엔 -0.04%, 9월엔 -0.4%로 사상 첫 마이너스 물가를 기록했다. 디플레이션(경제 전반적으로 상품·서비스 가격이 지속적으로 하락하는 현상)까지 우려되는 상황에서 한은도 굳이 금리동결을 고집할 이유가 사라진 상태다. 여기에다 지난달 미국이 금리를 또 1.75~2.00%로 내리면서 우리나라 입장에선 숨통이 트이게 됐다.

이미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7~9월 수출 감소세가 10%대에서 유지됐고 다수의 전망 기관들이 올해 국내경제가 2% 성장률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전망한 점, 이 총재의 국내경제에 대한 완화적인 발언이 일관되게 유지됐던 점 등을 감안하면 이번 금리인하 결정이 마지막이라는 인상을 주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오는 24일 발표 예정인 3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2분기의 높은 정부지출 기여에 따른 기저효과와 부진했던 3분기 수출 등으로 전분기대비 0% 초반에 불과할 것”이라며 “올해 세수 유입 속도도 당초 정부의 예상치를 하회할 것으로 예상돼 2분기와 같은 높은 정부 기여를 기대하기 어렵고 기저효과가 줄더라도 경기개선은 아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