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18일 광화문광장 토론회…반대 시민단체도 참여
2019. 11. 1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4℃

도쿄 14℃

베이징 0.1℃

자카르타 28.8℃

서울시, 18일 광화문광장 토론회…반대 시민단체도 참여

장민서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6. 13: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시민위-시민단체-외부 전문가 한 자리서 쟁점 토론
박원순 시장도 경청…추진시기 등 모든 가능성 열어두고 논의
clip20191016131545
서울시는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과 관련한 전방위 시민소통의 첫걸음으로 오는 18일 오후 3시30분 교보빌딩 컨벤션홀에서 ‘제1차 시민토론회’를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토론회는 시민위원회-시민단체-외부 전문가가 논의테이블에 함께 모여 토론하고 전문가와 시민의견을 수렴하는 자리다. 박원순 시장은 지난달 19일 긴급브리핑을 통해 “사업시기에 연연하지 않겠다”며 “시민들의 지적이나 비판에도 귀 기울여 듣고 반대하는 시민단체와도 함께 토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토론회에는 박 시장과 김원 광화문시민위원회 위원장, 시민단체, 전문가, 일반시민 등 3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주제는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왜 필요한가’이다. 추진경위와 그간 제기됐던 예산, 교통대책 등 주요쟁점을 공유하고 역사성·보행성·시민성을 회복한 새 광화문광장 조성을 위해 각계의 목소리를 담을 계획이다.

토론회는 건축, 문화관광 등 각계 전문가 10인의 자유토론을 중심으로 사업 전반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자유토론자 가운데 절반은 반대 입장을 표명했던 시민단체 및 전문가로 선정했다고 시는 밝혔다. 여기에는 김상철 서울시민재정네트워크 기획위원, 남은경 경실련도시개혁센터 국장, 김은희 도시연대정책연구센터 센터장 등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졸속추진 중단을 촉구하는 시민사회단체’ 소속 참가자들이 포함됐다.

토론회에 관심 있는 시민은 누구나 참여해 질의도 할 수 있다. 박 시장은 토론회의 모든 논의를 경청하는데 집중할 계획이다.

시는 누구나 토론회를 볼 수 있도록 ‘라이브 서울’을 통해 생중계하고, 토론회 현장에서 논의된 의견 등은 이후 광화문광장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게시할 예정이다.

시는 이날 토론회를 시작으로 모두 4회에 걸쳐 토론회를 개최한다. 추진시기, 범위, 방식 등 사업의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논의를 진행하고, 점차 토론 쟁점을 정리해가는 형태로 진행할 계획이다. 주요 쟁점 중 장기간 토론으로 시민의견 수렴이 필요한 의제는 오는 12월 두 차례 열리는 ‘시민 대토론회’에서 논의할 예정이다.

강맹훈 시 도시재생실장은 “역사성·보행성·시민성을 회복한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을 위해 다양한 목소리를 경청할 것”이라며 “이번 토론회가 시민들이 그리고 꿈꾸는 광화문광장에 대한 의견을 용광로처럼 녹여내는 의미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