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찰 “국과수, 설리 부검 결과 ‘타살 혐의점 없음’…조만간 수사 마무리”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19.6℃

베이징 4.5℃

자카르타 31.8℃

경찰 “국과수, 설리 부검 결과 ‘타살 혐의점 없음’…조만간 수사 마무리”

맹성규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6. 14: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설리, 이슈메이커
가수 설리가 지난 7월 12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현대백화점 판교점에서 열린 이탈리아 브랜드 프라다(PRADA) `썬더` 팝업 스토어 포토월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김현우 기자
지난 14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에 대한 부검결과 ‘범죄혐의점’이 없다는 구두소견이 나왔다.

경기 성남수정경찰서는 설리를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부검의로부터 외력이나 외압 등 기타 타살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는 의견을 구두소견으로 전달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다만 극단적인 선택으로 사망할 때 전형적으로 나타나는 흔적이 발견됐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향후 정밀 부검 결과까지 확인한 뒤 설리 사망과 관련, ‘공소권 없음’으로 수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설리는 지난 14일 오후 3시21분께 자택인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 한 전원주택 2층에서 숨진 채 매니저에 의해 발견됐다. 매니저는 지난 13일 오후 6시30분께 설리와 마지막 통화를 한 뒤 연락되지 않자 설리의 집을 방문했다가 숨진 그를 발견했다.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지만 평소 설리가 심경을 적은 자필 메모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