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일 외교당국, 이총리 방일 앞서 국장급 협의...강제징용 입장 간극 여전
2019. 11. 1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4℃

도쿄 14℃

베이징 0.1℃

자카르타 28.8℃

한·일 외교당국, 이총리 방일 앞서 국장급 협의...강제징용 입장 간극 여전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6. 18: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일본 보복성 수출규제 조치 조속한 철회 재차 촉구
문제 해결 위해 수출당국 간 대화 필요성 강조
한일 외교국장 협의 위해 외교부 들어오는 일본 외무성 국장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16일 오후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과 국장급협의를 위해 서울 외교부 청사로 들어오고 있다. /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의 일왕 즉위식 참석을 앞두고 한·일 외교당국이 16일 서울에서 만났다.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한 인식 차이는 여전했지만 한·일 갈등이 가급적 빨리 해소돼야 한다는 데는 양측이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는 이날 “김정한 아시아태평양국장이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한·일 국장급 협의를 하고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강제징용 판결 문제 등 상호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김 국장은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가 갖는 보복적 성격을 재차 지적하고 조속한 철회를 촉구했다. 김 국장은 문제 해결을 위해 한·일 수출당국 간 대화 강화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또 김 국장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에 대한 엄중한 우려를 전달하고 일본측에 투명한 정보 공유와 신중한 판단을 당부했다. 최근 19호 태풍 하기비스로 발생한 방사성 폐기물 유출 문제도 언급된 것으로 전해졌다.

강제징용 배상판결 문제에 대해선 양측이 서로의 입장을 교환했지만 뚜렷한 진전은 없었다. 외교부 당국자는 “간극이 아직도 꽤나 크다”면서 “일본의 생각을 파악하고 피해자와 한·일 양측이 모두 수용 가능한 방안을 찾는 데 시간이 좀더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협의에서 다음달 22일 종료되는 한·일 군사정보 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에 관한 언급은 없었다고 이 당국자는 전했다. 양측은 두 나라 현안과 관련해 외교당국 간 소통과 협의가 중요하다는 점에는 공감하고 국장급 협의를 계속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김 국장은 앞서 지난달 20일 도쿄에서 다키자키 국장과 협의를 했었다.

양측은 이 총리의 방일 기간(22~24일) 이 총리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 간의 면담 개최 여부에 대해서도 의견을 주고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외교부 당국자는 “성사된다고 해도 일정상 짧은 시간이 될 가능성이 크다. 많은 논의를 하기 힘들 것”이라며 이 총리의 일본 방문이 한·일 갈등 해소에 있어 큰 변곡점이 될 것이란 기대에 대해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