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마스터카드, B2B 거래 플랫폼에 ‘지불 기능’ 추가해 내년 출시
2019. 11. 1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4℃

도쿄 14℃

베이징 0.1℃

자카르타 28.8℃

마스터카드, B2B 거래 플랫폼에 ‘지불 기능’ 추가해 내년 출시

김지수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6. 18: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마스터카드가 자사의 기업 간 거래(B2B) 플랫폼 ‘마스터카드 트랙’에 보다 강화된 솔루션을 탑재해 내년 선보일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지난해 첫선을 보인 ‘마스터카드 트랙’은 전세계 2억 1000만 개 이상의 기업 정보를 보유하고 있다. 이용자들에게 거래 상대방의 기본 정보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구매 관련 규정 준수, 과거 거래 이력 등을 관리할 수 있도록 했다.

내년에 출시되는 새로운 마스터카드 트랙 서비스는 지급결제 수단이 추가돼 거래 편의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된다. 계좌 이체나 신용카드 결제와 같은 대금 지불 수단을 지원해 공급 기업은 자신이 희망하는 대금 결제 방법을 설정할 수 있고, 구매 기업 역시 이에 맞는 대금 지불이 가능해졌다.

여기에는 새로운 ‘마스터카드 트랙 기업 지불결제 서비스’가 큰 역할을 했다. 해당 서비스는 다양한 지급결제 수단을 지원하며, 거래 상대방 정보, 인보이스 내역 등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최적화하고, 송금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처리해 공급자와 구매자 모두에게 향상된 거래 프로세스를 제공한다.

또한 데이터 처리는 글로벌 보안 표준인 PCI와 국제 표준화 기구 ISO의 기준에 맞게 설계돼 자동화는 물론 보안성과 투명성이 우수하다.

제임스 앤더슨 마스터카드 커머셜 상품 부문 총괄 부사장은 “이번 시스템 고도화를 통해 마스터카드 트랙은 모든 종류의 지급결제를 하나의 플랫폼에서 지원할 수 있게 됐다”며 “마스터카드 트랙은 구매 및 공급 파트너사가 거래 과정에서 겪고 있는 여러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는 플랫폼으로써 자금 이동 과정을 개선해 시스템 전반의 효율성을 높이는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