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당, ‘공수처 반대’ 한국당 비난…“조국 사퇴하자 본심 드러내”
2019. 11. 1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4℃

도쿄 14℃

베이징 0.1℃

자카르타 28.8℃

민주당, ‘공수처 반대’ 한국당 비난…“조국 사퇴하자 본심 드러내”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7. 18: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는 이인영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더불어민주당이 17일 고위공직자범죄자수사처(공수처) 설치를 반대하는 자유한국당을 향한 비난을 이어갔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한국당이 끝내 공수처 심사를 반대한다면 협상은 매우 중대한 장애를 만날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전날 검찰개혁 법안 처리를 위한 여야 교섭단체 3당의 3+3(각 당 원내대표+의원 1명씩) 회동이 성과없이 끝난 것에 대해 “결과적으로 이견과 쟁점만 확인하는 수준에 머무르고 말았다”고 평가했다.

이어 “강력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공조는 여전히 우리당의 정신이라는 점을 확인해드린다”면서 “어제 바른미래당도 공수처 설치를 논의 할 수 있다는 뜻을 밝혔다. 한국당도 남은 기간 전향적인 제안을 해주길 거듭요청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29일이 지나면 가급적 빠른 시일내에 본회의에 패스트트랙 검찰개혁 법안을 상정, 처리한다는 복안이다.

이 원내대표는 “본회의 상정까지 13일 남았다. 법리적으로 오는 29일 본회의에 안건을 상정할 수 있다”면서 “남은 시간 합의를 도출하기 위해 성실하게 협상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검찰의 패스트트랙 수사와 관련해서도 한국당에 대한 압박수위를 높였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소환 불응을 꼬집으며 “대한민국에서 검찰 소환에 당당히 불응 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면서 “국민들은 사소한 법만 어겨도 법으로 처벌받는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 원내대표는 “조국에 대해 엄정한 법 집행을 주장했던 한국당은 어디로 갔느냐”면서 “법무부 장관과 총리 시절 불법과 필벌을 강조했던 황 대표는 어디 있는지 한국당의 맹성을 촉구한다”고도 했다.

김영호 원내부대표는 황교안 대표를 겨냥해 “국회의 품격을 떨어뜨리는데 가장 큰 일조를 한 인물은 황 대표”라면서 “삭발, 자진출두, 묵비권 행사, 조직 총동원령은 느와르 영화에나 자주 등장하던 장면”이라고 비난했다.

김 원내부대표는 “조국이 사퇴하자 공수처를 다음 국회로 미루자고 본심을 드러냈다”며 “국민이 원하는 것은 쟁정을 위한 당원 총동원령을 내리는 게 아니라 과오를 반성하는 야당”이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번 주말 한국당의 광화문 집회 계획에 대해서도 “한국당은 무책임한 동원집회를 멈춰야 한다”면서 “경우 없는 행동이 반복된다면 우리 당도 부득불 상응하는 대책을 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