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차예련, 故 설리 추모 “세상 밝힐 수 있는 아주 큰 별이 되길 바란다”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2℃

도쿄 14.9℃

베이징 2℃

자카르타 28.2℃

차예련, 故 설리 추모 “세상 밝힐 수 있는 아주 큰 별이 되길 바란다”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8. 18: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차예련 /정재훈 기자
배우 차예련이 故 설리를 추모했다.

18일 차예련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차예련은 '그녀가 나는 너무 예뻤나 보다. 나는 그녀에게 반했었나 보다. 용기로웠다. 아름다웠다. 자기 소 신있게 당당한 모습이 너무 부러웠다'면서 '그녀와 친분은 전혀 없었지만, 25살이라는 꽃보다도 아름다웠던 분이 이제 그 아름다운 꽃을 다 피우지 못한 채 해맑게 웃는 모습을 보지 못한다는게 슬프고 마음이 쓰라리고 아픈 밤'이라고 안타까워했다.

이어 '나도 힘들었던 적이 많아서, 우울증도 겪어보고, 괴롭고 힘든 시간이 있었지만. 그래서 이 상황이 더 와닿고. 환하게 웃는 모습들이 얼마나 아름답던지! 눈물이 터져 나올 것 같아 마음이 아린다'고 적었다.

끝으로 차예련은 '아름다운 곳으로 가서 하고 싶은 거 모두 하며 예쁜 꽃이든 가장 예쁘게 반짝이는 별이 되어 행복할 수 있다면, 그 모든 걸 응원하며 바라봐주고 싶다. 어디서 무엇을 하던, 지켜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설리는 지난 14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17일 가족과 연예계 동료들이 참석한 가운데 발인식이 엄수됐다.

다음은 차예련 SNS 글 전문

그녀가 나는 너무 예뻤나 보다. 나는 그녀에게 반했었나 보다. 용기로웠다. 아름다웠다. 자기 소신있게 당당한 모습이 너무 부러웠다.

그녀와 친분은 전혀 없었지만 25살이라는 꽃보다도 아름다웠던 분이 이제 그 아름다운 꽃을 다 피우지 못한 채 해맑게 웃는 모습을 보지 못한다는 게. 슬프고 마음이 쓰라리고 아픈 밤.

슬쩍 인스타도 들어가 보게 되면 빠져들고. 웃는 얼굴에 함께 웃게되는 해피 바이러스 같은, 너무 아름다운 친구였는데.

안타깝고 또 안타깝다. 마음이 먹먹하고 힘들었다. 이 며칠동안이. 참으로 아프고 또 아팠다. 이 모든것이 이해가 전혀 안되는건 아니 였지만. 그래도. 조금만 조금씩만 더 견뎌내서. 더 예쁜 꽃처럼 더 펼치며 살수 있었을 텐데 라는 진심으로 큰 아쉬움이 남더라.

얼마나 힘들었으면. 내가 감히 위로를 해줄 수는 없었겠지만 말이다. 나도 힘들 었던적이 많아서 우울증도 겪어보고 괴롭고 힘든시간이 있었지만. 그래서 이 상황이 더 와닿고. 환하게 웃는 모습들이 얼마나 아름답던지....!! 눈물이 터져 나올 것 같아 마음이 아린다.

아름다운 곳으로가서 하고 싶은 거 모두 하며 예쁜 꽃이든 .가장 예쁘게 반짝이는 별이되어 행복할수있다면 , 그 모든걸 응원하며 바라봐 주고싶네요. 어디서 무엇을 하던, 지켜주고싶다.

최진리, 설리가 말하고싶은거 ,하고싶은거 , 모두 다 하며! 아무도 강압하지않고, 남들 신경 안쓰는 저멀리서. 더 멋진 최진리가 되길 기도할께요. 지금까지도 충분히 멋졌고!! 이렇게 쉽게 떠날지 몰랐어서.. 너무 아름다운 분. 세상을 가장 밝힐수있는 아주 큰 별이 되길 바래요. 예쁜 분. 더 예쁜 곳에서 아주 편하게 살아보아요.

내가 기도해요. 인생....죽음....연관이예요. 그 날들을 얼마나 꼼꼼히 채우며 행복하게 살아나갈지 고민하며 행복을 찾는거예요! 우리 할수있어요 노력해야만 해요!!

모든 사람들이 슬퍼할때 우리 함께 추억 해주고 고인의 명복을 진심으로 바래주어요 우리. 우린 똑같은 터전을 살아가는 인간이기에. 우리 함께 고인의 발걸음 한마음으로 위로해주길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