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오늘 주한 외교단 초청 간담회...한반도 평화 협력 당부
2019. 11. 17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6℃

도쿄 10.1℃

베이징 5.4℃

자카르타 28.2℃

문재인 대통령, 오늘 주한 외교단 초청 간담회...한반도 평화 협력 당부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8. 09: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일본 나가미네 대사 참석, 대일 메시지는 없을 듯
문 대통령, 법무부 차관과 검찰국장 면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6일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법무부 김오수 차관과 이성윤 검찰국장을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주한 외교단을 청와대로 초청해 이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한반도 평화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이 주한 외교단 전체를 한자리에 초청한 것은 취임 후 처음이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 녹지원에서 111개국 대사 및 17개 국제기구 대표들과 리셉션을 진행한다. 총 113개의 상주 공관 중 베네수엘라와 마셜제도 측은 일정 등으로 인해 불참 의사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주한 외교단에게 비핵화 등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을 위한 협력을 당부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음 달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관심도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은 새 주한 일본대사로 도미타 고지 전 외무성 G20 담당 대사를 임명했으나 우리 정부의 신임장 제정식이 아직 이뤄지지 않아 나가미네 야스마사 대사가 참석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일 메시지 전달 여부와 관련해 “주한 외교단 전체를 만나 격려하는 것이 주된 목적인 만큼 일본 대사를 별도로 만나 한·일 관계와 관련한 메시지를 전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