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남관표 주일 대사 “강제징용 배상 문제, 모든 해결책 열린 자세로 협의”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6℃

도쿄 15.3℃

베이징 2℃

자카르타 28.6℃

남관표 주일 대사 “강제징용 배상 문제, 모든 해결책 열린 자세로 협의”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8. 10: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일본측 좋은 아이디어 있으면 검토"
한일축제한마당에서 환영 발언하는 남관표 대사
남관표 주 일본 한국대사. / 연합뉴스
남관표 주 일본 한국대사는 강제징용 배상과 관련해 일본 측의 새로운 제안이 있으면 협의가 가능하다는 뜻을 밝혔다.

남 대사는 18일 보도된 니혼게이자이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해결을 위한 모든 방법에 관해 열린 자세이며 일본 측의 제안에 더 좋은 아이디어가 있으면 협의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남 대사는 “해결이 가능하다면 제한을 두지 않고 서로 이야기하고 싶다. 모든 의견을 테이블에 올려서 가능성을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남 대사의 발언은 앞서 우리 정부가 제안한 ‘양국 기업의 자발적 출연으로 피해자에게 위자료를 지급하는 방안(1+1안)’ 외에도 다른 방안에 대해 논의가 가능하다는 뜻으로 보인다.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가 1+1안에 대해 거부 의사를 밝힌 이후 새로운 안이 있으면 검토 가능하다는 뜻을 지속적으로 밝혀왔다.

이에 대해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한국 정부도 자금을 제공하는 방안을 함축한 발언이라는 해석을 내놨다.

남 대사는 강제징용 피해자 개인 청구권에 대한 양국의 해석이 대립하는 것에 관해서는 “입장의 차이가 정부 간 대립으로 이어져서는 안 된다”며 “어느 쪽이 맞는지 다투고 싶지 않다. 문제를 함께 해결하기 위한 지혜를 짜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과 관련해 “어떤 상황에서도 안전보장에 있어 긴밀한 협력이 이뤄져야 한다”며 우선적으로 일본의 수출관리 강화 조치가 철회되길 바란다는 뜻을 표했다.

남 대사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에 대해서는 “국민의 생명이나 안전에 관한 문제는 정부로서 신중하게 대처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