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분당차병원, “난임 여성 건강 ‘적신호’…17.8%가 동반 질환”
2019. 11. 1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4℃

도쿄 14℃

베이징 0.1℃

자카르타 28.8℃

분당차병원, “난임 여성 건강 ‘적신호’…17.8%가 동반 질환”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8. 1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분당차병원 전경
난임 여성 6명 중 1명 이상은 다른 만성질환을 동반하고 있다는 분석결과가 나왔다.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 난임센터는 지난해 난임으로 병원을 처음 찾은 여성 3373명의 진료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17.8%인 601명이 1개 이상의 기저질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동반 질환은 심전도 이상, 고콜레스테롤혈증, 고혈압, 고지혈증 등이었다. 전반적으로 심장·대사질환이 28.0%로 가장 많았다. 갑상선질환과 당뇨병 등 내분비질환 27.2%, 난임과 연관성이 큰 자궁근종, 자궁내막증 등 부인과질환을 가진 경우는 15.7%였다. 또 류머티즘성 관절염과 호흡기질환이 각각 7.1%, 간질환·혈액종양·수면장애 등을 동반한 여성들도 있었다.

권황 분당차병원 난임센터 소장은 “예전보다 난임으로 병원을 찾는 여성의 나이가 고령화되면서 여러 기저 질환을 동반한 환자도 늘어나는 추세”라며 “특히 심장 관련 질환과 당뇨병, 갑상선질환, 부인과질환이 늘어나는 게 눈에 띄는 특징”이라고 말했다.

임신을 계획한다면 갑상선질환과 부인과질환을 특히 주의해야 한다. 정상적인 자궁내막 조직에 의해 자궁의 크기가 커지는 ‘자궁선근증’이 난임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됐다. 이 질환은 빈혈을 동반하는 생리 과다와 생리통, 골반통 등이 대표적 증상이다.

권 소장은 “자궁선근증이 있다면 먼저 수술로 치료할지, 임신을 시도한 후 진행 정도를 봐가며 치료할지를 결정하는 게 임신 성공률에 큰 영향을 미친다”면서 “사소해 보이는 질환이어도 난임 치료 전부터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임신 후에도 산후 합병증이나 태아 합병증 없이 안전하게 출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