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지지율 일희일비 안해...국민 목소리 참고하고 면밀히 분석”
2019. 11. 1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4℃

도쿄 13.4℃

베이징 6.4℃

자카르타 28.2℃

청와대 “지지율 일희일비 안해...국민 목소리 참고하고 면밀히 분석”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8. 13: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법무부 장관 인선, 시간 걸릴 것"
청와대 2기 참모진으로 새로 출발
청와대. / 연합뉴스
청와대는 18일 한국갤럽이 공개한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30%대를 기록하며 하락세를 보인 것과 관련해 “일희일비하지 않는다”며 “할 수 있는 일에 최선을 다하고 성심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지지율이 올랐을 때도, 떨어졌을 때도 거기에 민감하게 반응하며 방향을 바꾸거나 하는 게 과연 맞는가 하는 생각이 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지율은 조사마다 흐름이 천차만별이며, 어떤 방식으로 조사하느냐에 따라 해석도 달라진다”면서 “물론 국민들의 목소리에 대해서는 당연히 참고하고 면밀히 분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법무부 장관 후보로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유력하다는 관측에 대해선 “어떤 후보를 염두에 두고 있는지는 문 대통령이 갖고 있을 것”이라며 “이를 추측해서 말할 수는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인선 과정이 어느 단계까지 진행 중인가’라는 질문에 “어느 단계까지라고 말하면 대략 짐작이 되기에 그 역시 말할 수 없다”며 “다만 문 대통령이 최근 법무부 차관 면담에서 ‘후임 장관 인선에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린다’고 말했는데 이를 종합적으로 판단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 청와대에서 김오수 법무부 차관을 만나 “후임 장관을 인선하는 데 시간이 적지 않게 걸리는 반면 검찰개혁은 아주 시급한 과제”라며 김 차관에게 장관대행으로서 역할을 다해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또 오는 22∼24일 일왕 즉위식 참석을 위해 일본을 방문하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할지에 대해선 “우리가 명확하게 친서를 준비하고 있다고 확정적으로 말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한편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KBS 라디오에 출연해 “지지도에 울고 웃기에는 아직 해야 할 일이 너무 많다”며 “우리 정부에 대한 최종적인 평가는 정부가 끝난 후에 인정을 받는지 여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