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타다, 내달 기본요금 800원 인상…박재욱 VCNC 대표 “정부정책 협력 차원”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6℃

도쿄 15.3℃

베이징 2℃

자카르타 28.6℃

타다, 내달 기본요금 800원 인상…박재욱 VCNC 대표 “정부정책 협력 차원”

장예림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8. 14: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타다] 1주년 미디어데이_박재욱대표 (1)
박재욱 VCNC 대표는 지난 7일 패스트파이브 서울 성수점에서 ‘타다’ 서비스 출시 1주년 간담회를 개최했다. /제공=VCNC
차량호출 플랫폼 ‘타다’를 운영하는 박재욱 브이씨엔씨(VCNC) 대표가 기본요금을 800원 가량 인상한다고 밝혔다. 택시 등 기존 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해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이유다. 내달 18일부터 ‘타다 베이직’ 서비스의 기본요금이 800원 오른다.

박 대표는 18일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타다 이용자 여러분께 미리 양해를 구한다”며 “VCNC는 정부 정책 방향에 협력하고, 택시업계와의 가격 경쟁을 피하기 위해 한 달 뒤부터 기본요금을 인상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14일부터 타다 베이직의 증차를 연말까지 중단하고 택시 기반 서비스인 타다 프리미엄을 확대하기로 결정했다”며 “지역별 상황에 맞춰 택시와 가맹과 협력을 더 확장해나가겠다고도 말씀드렸다”고 했다.

또 “그럼에도 불구하고 더 큰 상생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에 기존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타다의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어려운 결정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타다는 기본요금이 오르는 대신 이동 거리가 멀수록 합리적인 요금으로 이동 가능하도록 가격정책을 보완할 계획이다.

박 대표는 “타다를 지지해주신 이용자 여러분께 부담을 드리게 돼 무거운 마음”이라며 “타다의 가치는 더 많은 사람이 공유할 수 있는 편리와 행복을 만드는데 있다고 믿는다. 긴 호흡으로 국민편익을 최우선으로하는 새로운 미래 자동차 생태계를 고민하겠다. AI(인공지능)와 데이터에 기반한 더 좋은 서비스로 이용자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