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19 국감] 김경협 “조폐공사, 수요예측 실패…메달 시가 7억3000만원 상당 소각”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19.6℃

베이징 4.5℃

자카르타 31.8℃

[2019 국감] 김경협 “조폐공사, 수요예측 실패…메달 시가 7억3000만원 상당 소각”

임초롱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8. 14: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국의 인물시리즈 메달
1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부천원미갑)이 한국조폐공사로부터 제출받은 ‘한국의 인물시리즈 메달 소각 현황’에 따르면 한국 인물시리즈 메달 미판매분 총 2만9398점, 시가 7억 3495만원 상당이 소각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인물시리즈 메달’은 2008년부터 문화체육부가 지정한 인물을 바탕으로 조폐공사가 제작했다. 우리나라의 주요 위인들을 비롯해 이병철(삼성)·정주영(현대)·구인회(LG)·조홍제(효성)·조중훈(한진) 등 우리나라 주요 대기업 창업자들도 포함됐다.

해당 메달은 2008년부터 2012년까지 총 29만9945점을 생산해 27만547점을 판매했다. 그러나 약 10%인 2만9398점은 10년 동안 재고로 쌓여 변색 등 시간 경과에 따른 상품성 저하로 소각이 결정된 것이다.

소각 예정인 메달 약 3만여 점은 청동·백동·황동 소재로 제작됐는데 소각해 원자재로 매각하면 제품 원가 4억 9100만원 중 1% 정도만 회수할 수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김 의원은 “재고 및 판매량에 대한 예측 부실로 다량의 메달이 상품성을 잃어 소각 위기에 처했다”며 “향후 제작·판매하는 상품에 있어서는 조폐공사가 관리에 철저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