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징역 3년’ 확정 신격호, 검찰에 형집행정지 신청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6℃

도쿄 15.3℃

베이징 2℃

자카르타 28.6℃

‘징역 3년’ 확정 신격호, 검찰에 형집행정지 신청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8. 14: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KR20191018072800004_01_i_P2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연합
업무상 횡령 및 배임 혐의로 징역 3년의 실형을 확정받은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98)이 검찰에 형집행정지를 신청했다. 검찰은 신 총괄회장에 대한 현장검증 결과 등을 토대로 형집행정지 여부를 조만간 결정할 방침이다.

18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전날 신 총괄회장 측으로부터 형집행정지 신청서를 제출받았다.

변호인 측은 신 총괄회장이 고령인 점과 건강상태가 좋지 않다는 점 등을 기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형사소송법상 형집행정지 요건은 수감자가 △형 집행으로 건강을 해치거나 생명을 보전할 수 없는 염려가 있을 때 △70세 이상일 때 △기타 중대한 사유가 있는 때 등이다.

그간 건강상의 이유로 신 총괄회장은 불구속 재판을 받아왔지만 전날 대법원이 징역 3년 및 벌금 30억원을 확정함에 따라 형이 조만간 집행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형집행정지 신청이 접수됨에 따라 검찰은 조만간 심의위원회를 구성해 집행정지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