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피우진 전 처장, 정무위 국감서 선서·증언 거부
2019. 11. 1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4℃

도쿄 13.4℃

베이징 6.4℃

자카르타 28.2℃

피우진 전 처장, 정무위 국감서 선서·증언 거부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8. 18: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1018184849
피우진 전 국가보훈처장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 국정감사에 출석, 증인선서를 거부한 뒤 돌아서고 있다./연합
피우진 전 국가보훈처장이 18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종합 국정감사에서 손혜원 무소속 의원 부친의 독립유공자 지정 특혜 의혹과 관련해 선서와 증언을 거부하면서 야당 의원들의 항의를 받았다.

변호사를 데리고 국감장에 나온 피 전 처장은 증인 선서 전 “변호인의 조언에 따라 오늘 이 자리에서 국감 증인으로서 선서를 거부하며 일체의 증언 역시 거부한다”고 말했다.

피 전 처장은 “증인출석요구서 요지가 손혜원 의원 부친의 독립유공자 포상 과정의 특혜 의혹과 산하기관장 사퇴 요구와 관련된 내용”이라며 “두 가지 모두 한국당이 저를 검찰에 고발한 내용이라 증언할 수 없다”고 했다.

한국당은 정무위 차원에서 피 전 처장을 고발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김종석 한국당 의원은 “사실 무단 불참에 대해 고발해야 함에도 한 번의 기회를 더 드렸음에도 이런 태도를 보이는 것은 지극히 국민과 국회를 무시하는 태도”라며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국감 현장을 연출한 피 전 처장을 정무위 이름으로 고발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같은 당 김진태 의원은 “본인의 생존 본능만 중요하지 기관장으로 1년여 동안 보훈처를 이끌어온 사람으로서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며 “증언 거부죄뿐만 아니라 국회 모욕죄까지 추가해서 고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민병두 정무위원장은 1시간가량 감사를 중지하고 국회 권위 존중 차원에서 피 전 처장에게 선서를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에 민 위원장은 “위원장으로서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