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시민 소통 나선 박원순…“새 온라인 플랫폼 만들 것”
2019. 11. 17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6℃

도쿄 10.7℃

베이징 6.7℃

자카르타 28.8℃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시민 소통 나선 박원순…“새 온라인 플랫폼 만들 것”

장민서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8. 20: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1018203229
박원순 서울시장이 18일 광화문 교보빌딩에서 열린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관련 1차 토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제공 = 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이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 논의를 위해 시민 소통에 나섰다.

박 시장은 18일 광화문 교보빌딩 컨벤셜홀에서 시가 개최한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관련 1차 토론회’에 참석했다.

박 시장은 토론회에 앞서 “시민들이 더 많은 소통을 원한다면 더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지난달 약속한 것 처럼 시민의 마음 한 가운데로 직접 들어가겠다고 한 약속 지킬 것이다. 오늘이 바로 그 시작”이라고 말했다.

토론회는 시민위원회-시민단체-외부 전문가가 논의테이블에 함께 모여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에 대해 토론하고 전문가와 시민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다. 이 사업을 두고 행정안전부·시민단체들의 반발하면서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에 박 시장은 지난달 19일 “사업 시기에 연연하지 않고 시민과 더 소통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그는 이날 “광화문광장은 누가 뭐래도 시민의 것”이라며 “새 광장의 일상과 그것이 모여 역사가 아름답고 위대해질 수 있도록 시민의 생각과 열망을 경청해 다시 출발하는 기회로 삼겠다”고 전했다.

이날 토론자 가운데 절반은 반대 입장을 표명했던 시민단체 및 전문가가 포함됐다.

김상철 시민재정네트워크 기획위원은 “광화문광장을 좁은 광장이 아니라 종로 세운상가까지 전체를 조망하면서 여기에 보행중심의 중심가를 만들 수 있는 구상을 내놓고 다양한 도시 실험을 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은 역사성에 대해서도 “역사복원을 지지하지만 광장은 미래 세대도 이용해야 한다”며 “현재의 광장이 지금의 가치와 미래의 가치를 어떻게 담을 수 있는지 투영하면서 함께 담을 수 있는 방법으로 복원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남은경 경실련도시개혁센터 국장은 “광화문광장이 어떻게 개편되든 부동산 투기, 젠트리피케이션 문제는 필연적으로 발생할 수 있다고 본다”며 “불가피한 상황이라면 가기 전 어떤 문제가 발생하는지 등을 사전에 점검해야 한다”고 밝혔다.

홍창의 가톨릭관동대 교수는 “환승역으로 보면 (서울역 보다) 광화문역이 훨씬 더 유리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그는 신분당선, GTX-A 노선을 광화문역에 신설하고 5호선 광화문역과 3호선 경복궁역, 1·2호선 시청역, 1호선 종각역을 지하로 연결하는 ‘메머드급’ 환승역이 된다는 대안도 제시했다.

박 시장은 토론회 소감으로 “우리가 소통한다고 했는데 여전히 부족하다는 생각을 하게 됐고 사업을 결코 쉽게 끝내서는 안된다고 생각했다”며 “다른 생각, 일치하는 생각을 듣고 모아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 완전히 새로운 온라인 플랫폼을 만들겠다”고 전했다.

그는 또한 “무엇보다도 저는 긴 시간동안 있었다는게 하나도 헛된 시간이 아니라는 것을 깨달았다”며 “제 생각의 교정도 있었고, 감동·영감도 받았다”고 말했다.

시는 이날 토론회를 시작으로 모두 4회에 걸쳐 토론회를 연다. 추진시기·범위·방식 등 사업의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논의를 진행하고 점차 토론 쟁점을 정리하해가는 형태로 진행할 계획이다. 주요 쟁점 중 장기간 토론으로 시민의견 수렴이 필요한 의제는 12월 두 차례 열리는 ‘시민 대토론회’에서 논의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