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상철 “울먹인 선수들, 한 맺힌 게 있을 것…승리로 생일 선물 받아 좋다”
2019. 11. 1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4℃

도쿄 13.4℃

베이징 6.4℃

자카르타 28.2℃

유상철 “울먹인 선수들, 한 맺힌 게 있을 것…승리로 생일 선물 받아 좋다”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0. 07: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 /프로축구연맹
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성남FC와의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 선수들의 투지에 박수를 보냈다.

유상철 감독이 이끄는 인천은 19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19 34라운드 성남FC와의 경기에서 무고사의 득점으로 1-0 승리를 거뒀다. 인천은 이날 승리로 승점 29(6승 11무 17패)를 기록하며 리그 10위로 뛰어올랐다.

유상철 감독은 "원정 와서 이기고자 하는 마음이 강했다. 전술적으로 움직임도 좋았다. 좋은 결과를 남긴 것 같다"고 밝혔다.

유 감독은 경기 후 선수들이 눈물이 흘리자 자신도 울컥했다며 "본인들이 그동안 결과를 가져오지 못한 부분에 대한 눈물일 수도 있고, 이 현실 자체가 울분을 터뜨릴 수 있는 상황인 것 같기도 하다"면서 "한이 맺힌 게 있을 것이다. 현실적으로 인천이 위험한 위치에 있는 것은 사실이다. 그것을 넘은 것에 대한 눈물일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은 올 시즌 리그 6승 중 5승을 원정에서 거뒀다. 원정에서 유독 강하다는 점에 대해 유상철 감독은 "원정이든 홈이든, 또 타 팀 경기 결과에 상관하지 말고 우리의 경기를 펼치자고 했다"며 "5경기 중 첫 경기의 단추를 잘 끼워 다행이다. 어제 생일이었다. 생일 선물로 큰 선물을 받은 것 같아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또 유 감독은 선방으로 여러 차례 팀을 구한 골키퍼 이태희에 대해 "줄 수 있는 게 100점이라면 다 주고 싶다"고 엄지를 세웠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