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취준생 10명 중 9명 “취업스트레스 겪고 있다”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2℃

도쿄 14.9℃

베이징 2℃

자카르타 28.2℃

취준생 10명 중 9명 “취업스트레스 겪고 있다”

이수일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0. 09: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취업 스트레스 현황 19-1018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자체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과 함께 지난 14~17일 올해 구직활동을 한 취업준비생 1345명을 대상으로 ‘구직자 취업스트레스 현황’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 중 93.8%가 ‘현재 취업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답했다고 20일 밝혔다.

취업스트레스 현황은 여성 취업준비생(96.5%)이 남성(90.3%) 보다 다소 높았다. 이들은 취업 스트레스 이유로 △언제 취업될 줄 모르는 불안감(38.6%) △오랜 시간 취업준비로 인한 지침(20.5%) △경제적인 어려움(11.7%) △자신의 적성을 파악하지 못함(9.7%) 등을 꼽았다.

취업 스트레스로 인해 나타나는 증상(복수응답)으로는 △이유 없이 계속 우울하다(37.6%) △두통 호소(33.2%) △만성피로(25.5%) △소화불량 및 속쓰림(23.2%) △대인기피증(12.1%) △신경과민(11.7%) △불면증(11.6%) 등으로 조사됐다.

성별로 보면 여성 취업준비생이 남성 보다 우울증, 두통을 각각 9.0%p, 4.9%p 높았다. 반면 남성은 여성 보다 신경과민, 탈모가 각각 5.4%p, 2.4%p 높았다.

취업 스트레스 해소법(복수응답)으로는 △맛있는 음식을 먹거나 폭식(37.2%) △영화 또는 TV 보기 등(23.7%) △친구들을 만나서 신나게 논다(16.8%) △충분한 숙면(15.8%) 등으로 집계됐다.

성별로 보면 여성 취업준비생이 남성 보다 맛있는 것을 먹거나 폭식을 한다는 응답이 10.5%p나 높은 반면, 남성은 게임을 한다는 응답이 여성 보다 9.3%p 더 많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