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력범죄 용의자 90% 3개월 안에 검거
2019. 11.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4℃

도쿄 6.7℃

베이징 4.1℃

자카르타 28.2℃

강력범죄 용의자 90% 3개월 안에 검거

김보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0. 10: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밤 9시 부터 자정사이 범행 집중...주중 범죄발생 많은날 '금요일'
clip20191020101456
송의주 기자
지난해 주중 범죄가 가장 많이 발생한 날은 금요일이며, 하루 중에는 밤 9시 이후부터 자정사이에 범행이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강력범죄 용의자 90%가 범행 후 3개월 안에 검거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자유한국당 박완수 의원이 경찰청으로 부터 제출받은 범죄통계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우리나라에서 발생한 전체 범죄 건수는 158만751건으로 주 중 범죄가 가장 많이 발생했던 날은 금요일로 24만7568건(15.7%)이 발생했다. 이어 목요일 23만7403건(15.0%), 화요일 23만5026건(14.9%) 순으로 집계됐다..

범죄가 가장 많이 발생했던 시간대는 21시00분부터 23시59분 사이이며 22만3374건(14.1%)이 발생했다. 이어 09시00분부터 11시59분 사이 17만9038건(11.3%) 18시00분부터 20시59분 사이 17만2965건(10.9%)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발생한 범죄 중 살인, 성범죄 등 강력범죄 건수는 모두 797건으로 주 중 강력범죄가 가장 많이 발생했던 날은 4299건으로 16%를 차지한 토요일이다. 이어 일요일 4,154건(15.5%), 금요일 3,834건(14%), 수요일 3,693건(13.8%) 순으로 나타나는 등 주로 주말에 집중되는 양상을 나타냈다.

강력범죄 가운데 살인의 경우, 일요일이 126건(15.8%) 발생으로 가장 많았고, 수요일과 금요일이 각각 121건(15.1%)으로 뒤를 이었다. 목요일도 117건(14.7%)으로 나타났다. 살인발생 시간대별로는 21시00분부터 23시59분 사이가 138건(17.3%)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다.

전체 범죄의 검거 소요시간은 범죄발생 시점부터 1일 이내 검거가 445,309건(33.5%)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11일 이후 1개월 이내 검거 216,045건(16.3%), 1개월 이후 3개월 이내 검거 196.725건(14.8%), 4일 이후 10일 이내 검거 152,679(11.5%)건 순으로 나타나는 등 약 80%가 3개월 안에 검거된 것으로 나타났다.

강력범죄의 경우 1일 이내 검거 8721건 33.8%, 11일 이후 1개월 이내 검거 5,227건(20.2%), 1개월 이후 3개월 이내 검거 4,570건(17.7%) 순으로 약 90%가 3개월 이내 검거됐다.

박 의원은 “시간대별 범죄발생 자료에 따르면 특정 요일, 특정 시간대에 보다 높은 발생률을 보이는 것을 알 수 있다”면서 “치안정책 수립과 관련, 각 관서별 담당 인구, 범죄발생률 등과 지역별 범죄 발생 시간 등의 통계도 근무체계에 적극 반영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