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안신당 “국민들, 여의도·광화문 집회서 정치 무기력 질타”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8℃

도쿄 14.9℃

베이징 2℃

자카르타 28.2℃

대안신당 “국민들, 여의도·광화문 집회서 정치 무기력 질타”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0. 10: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자 질문에 답하는 장정숙 대안정치연대 대변인
장정숙 대안신당 수석대변인. /연합
민주평화당 탈당 의원 모임인 대안신당(가칭)은 20일 서울 여의도와 광화문에서 열린 장외집회와 관련해 “정치의 무기력을 질타하는 국민의 분노를 정확히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장정숙 대안신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제도권 정치의 위기가 아닐 수 없으며, 국회는 얼마 남지 않은 임기를 무엇으로 채울지 답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장 수석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노골적인 동원 장외집회를 통해 정상적 정치에 합류할 의사가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어차피 할 일도 없으니 정부여당의 대척점에서 반사이익이나 노리겠다는 것이겠지만, 혼란에 빠진 당 지도부의 취약한 리더십을 다시 한번 드러냈을 뿐”이라고 꼬집었다.

장 수석대변인은 “청와대와 여당은 최대 화두로 떠오른 검찰개혁과 선거제도 개혁으로 실력을 입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집권 초기, 개혁연대를 거부했던 그 오만함을 버리지 못한다면 끝내 식물정권으로 전락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대안신당은 20대 국회의 캐스팅 보터”라면서 “공생적 양당체제를 끝내는 정치개혁이야말로 민생정치 복원, 공정사회 건설의 핵심 키워드라는 믿음으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