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남기 “올해 성장률 2.0~2.1% 시사”… 전망치 하향 공식화
2019. 11. 17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6℃

도쿄 10.1℃

베이징 5.4℃

자카르타 28.2℃

홍남기 “올해 성장률 2.0~2.1% 시사”… 전망치 하향 공식화

이지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0. 15: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홍남기 부총리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제공=기획재정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을 2.0∼2.1% 수준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당초 정부 전망보다 0.4%포인트 가량 낮은 수준으로 정부가 구체적인 수치를 제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홍 부총리는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기자들과 만나 “올해 성장률은 국제통화기금(IMF)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전망 수준이 되지 않을까 생각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IMF와 OECD의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치는 각각 2.0%, 2.1%다.

정부는 지난 7월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발표에서 올해 성장률을 2.4∼2.5%로 전망했지만, 최근 들어 일본 수출규제와 미·중 무역갈등 장기화 등으로 달성이 어렵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내년 성장률은 2.2∼2.3%보다 약간 높은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홍 부총리는 “IMF와 OECD 전망치에 정책 의지를 일부 고려한 수준으로 (경제정책방향에서) 결정되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IMF와 OECD의 내년도 한국 성장률 전망은 각각 2.2%, 2.3%다.

아울러 홍 부총리는 증세는 현재 고려하고 있지 않으며 기존 예산을 더 효율적으로 써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를 위해 내년 1∼2월에 집중적으로 예산사업을 점검해 관례로 이·불용이 이뤄지는 사업이나 관행적인 국고 보조사업을 들여다보고 제로베이스에서 존폐를 점검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어 그는 “중앙부처에서 10조∼15조원, 지자체에서는 이 두배 수준의 금액이 이·불용으로 남는다”며 “새로운 재원으로 추경을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국회에서 인정해 준 예산을 잘 쓰는 것이 또 다른 ‘제2의 추경’ 효과를 내지 않을까 한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서비스·바이오산업 육성을 위해 범정부 조직을 만들고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키우겠다는 뜻도 밝혔다.

그는 “서비스산업 활성화를 위해 서비스산업 혁신기획단 가동을 올해 안에 본격 추진하겠다”며 “포스트 반도체를 위한 성장동력으로 바이오 산업을 키우기 위해 범부처 바이오 테스크포스(TF)도 가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