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당, 민주 공수처법 우선처리에 “삼권분립 훼손하는 정치테러”
2019. 11.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2℃

도쿄 14.9℃

베이징 2℃

자카르타 28.2℃

한국당, 민주 공수처법 우선처리에 “삼권분립 훼손하는 정치테러”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0. 17: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현아
김현아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아시아투데이DB
자유한국당은 20일 더불어민주당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안을 우선 처리한다고 밝힌 데 대해 “조국살리기와 문재인정권을 비호하는 가짜개혁”이라고 비판했다.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논평을 통해 “민주당이 공수처에 목매는 이유는 공수처가 조국비호 카르텔의 마지막 조각이기 때문”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은 선거법 우선처리 야합마저 깨면서 공수처법만 먼저 처리하겠다고 한다”면서 “공수처법이 검찰개혁이라는 그동안의 거짓말을 스스로 시인했다”고 지적했다.

또 김 원내대변인은 “불법과 위선만은 절대로 용납하지 않겠다는 국민의 분노를 보면서 청와대는 공포를 느꼈을 것”이라면서 “하루라도 빨리 공수처를 만들어 피난처를 삼으려는 민주당이 애처롭고 가증스럽다”고 비난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문재인정권이 끝내 국민과 싸워 공수처를 강행한다면 이는 대통령만 바라보는 달님처”라면서 “이건 개혁이 아니라 정치꼼수이며, 사법부 장악으로 견제와 균형이라는 삼권분립의 민주주의 원칙을 훼손하는 정치테러”라고 꼬집었다.

김 원내대변인은 “개혁이라는 말장난으로 국민을 우롱하는 조국스러운 위선정치를 당장 멈춰야 한다”면서 “한국당은 국민과 함께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