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기 연천 민통선내 멧돼지서 돼지열병 바이러스…11마리째
2019. 11.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2℃

도쿄 9.5℃

베이징 8℃

자카르타 28.4℃

경기 연천 민통선내 멧돼지서 돼지열병 바이러스…11마리째

이지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1. 09: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야생멧돼지 ASF 검출현황
제공=환경부
경기도 연천의 민간인 출입통제선(민통선) 안에서 발견된 야생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또 나왔다. 이로써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멧돼지는 11마리로 늘었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20일 경기도 연천군 장남면 반정리 민통선 안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시료를 검출해 분석한 결과 ASF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폐사체는 20일 오전 11시20분경 군인이 민통선 내 콩밭에서 발견해 연천군에 신고했다. 연천군은 표준행동지침(SOP)에 따라 시료를 채취하고서 사체를 매몰했다.

발견 지점은 지난 15일 감염 멧돼지 폐사체가 발견된 연천군 장남면 판부리에서 4.8㎞ 정도 떨어진 곳이다.

20일 연천군 연천읍 와초리에 이어 이틀 연속 ASF 바이러스가 검출되면서 감염 멧돼지 개체수는 11마리로 늘었다. 발견 지점별로 보면 비무장지대(DMZ) 안쪽 1마리, 민통선 안쪽 8마리, 민통선 바깥쪽 2마리 등이다.

이에 따라 ASF에 감염된 멧돼지가 북한과 접경지역을 중심으로 광범위하게 퍼져있으며 앞으로 더욱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될 전망이다.

정원화 환경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이번 바이러스 검출로 기존에 정한 집중 사냥 지역과 위험 지역이 일부 변경된다”며 “신속하게 추가 철조망을 설치하고 주변 지역 토양 오염 여부와 폐사체 예찰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